본문 바로가기

사우디 유조선 습격에···트럼프 "큰 실수" 이란에 경고

중앙일보 2019.05.14 14:51
미국의 우방인 아랍에미리트(UAE) 연안 해역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선박 등이 정체를 알 수 없는 세력으로부터 공격받은 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의 소행을 의심하는 듯한 경고장을 날렸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 “무슨 짓을 하든 크게 고통받을 것”이라며 “이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 그들이 무슨 짓을 하면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이 도발할 경우 군사행동도 불사할 수 있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이란 겨냥 “큰 실수 될 것” 강경 대응 예고
미군 초기 평가서 “상선 피습, 이란 소행 의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미국의 이익을 겨냥해 무엇인가를 한다면 “나쁜 문제가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나쁜 문제가 어떤 의미인지를 묻는 질의에는 “그들(이란)은 내가 말하는 게 뭔지 안다”고 말했다. 
 
이 같언 발언은 지난 12일 중동의 주요 원유 수송로인 호르무즈 해협 인근 UAE 동부 영해에서 사우디 유조선 등 4척의 선박이 ‘사보타주(의도적인 파괴행위)’ 공격을 받은 직후 나왔다. 이날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에너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자국 유조선 두 척이 UAE 근해에서 심각한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알팔리 장관은 “다행히 인명 피해나 원유 유출 등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선체는 큰 피해를 봤다”고 말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국적 선박, UAE 선박도 비슷한 피해를 봤다.
 
영국 가디언은 “공격받은 유조선 중 하나는 미국으로 수출될 석유를 싣기 위해 사우디 항구로 향하고 있었다. 이란은 강하게 부인했지만, 이처럼 수송을 중단하려는 건 (미국이) 이란의 (원유) 수출을 마비시키는 데 대한 보복 행위와 일치한다”고 썼다. 
 
이란은 부인하고 있지만 미국은 유조선 공격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다. AP통신은 이날 미 관료를 인용, 이란이나 이란의 지원을 받는 세력이 이들 배에 구멍을 내기 위해 폭발물을 사용했다는 게 미군의 초기평가라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각각의 배에는 5~10피트(약 1.5~3m)의 구멍이 났는데 미군은 이 구멍이 폭발물로 인해 생긴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UAE 요청에 따라 미국은 피해 상황을 조사하기 위한 전문팀을 파견했다. 다만 미군은 정확히 사고 경위나 이란의 개입 증거 여부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다. 
관련기사
미국은 지난주 이란이나 이란의 대리 세력이 중동 지역의 상업용 선박과 석유생산 인프라를 공격 목표로 삼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 국방부는 이란으로부터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항공모함 한 척과 전략폭격기(B-52)를 중동 페르시안 걸프 지역에 배치해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상태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복수의 행정부 관리를 인용,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이 지난 9일 이란이 미군을 공격하거나 핵무기 개발에 속도를 낼 경우 최대 12만명의 병력을 중동 지역에 파견하는 계획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의 고위 관리들에게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댄 코트 국가정보국(DNI) 국장, 조지프 던포드 합참의장 등이 배석했다. NYT는 “12만명의 병력은 2003년 이라크를 침공했던 미군 규모에 근접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NYT는 이같은 배치를 위해선 수 주 또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고도 전했다. 
 
최근 미국과 이란은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가며 긴장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국은 지난해 5월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한 후 이란을 상대로 외교·경제적 압박을 계속해 왔다. 이란은 이에 맞서 우라늄 고농축에 나설 수 있다고 반발하고, 호르무즈 해협 봉쇄를 경고하는 등 양국 관계는 악화 일로를 향하고 있다. 
황수연 기자 ppang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