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년 전 '연장 9홀 혈투' 떠올린 유소연 "자신감 또 얻고 싶어"

중앙일보 2019.05.14 12:56
유소연. [사진 엘앤피코스메틱]

유소연. [사진 엘앤피코스메틱]

 
 "오랜만에 그 홀을 보는데 감회가 남다르더라고요. 그때 어떻게 했는지 거의 다 생각났어요."

2009년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7시간 접전 끝 우승
박인비와 연습 라운드 하면서 과거 떠올려 "감회 남달라"

 
14일 강원도 춘천의 라데나 골프장.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미디어데이에 나선 유소연(29)이 골프장에 대한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유소연은 10년 전인 2009년 이 대회에서 명승부를 치렀다. 국가대표 동기생 최혜용(29)과 18번 홀에서 무려 9홀 연장 승부를 펼친 끝에 유소연이 정상에 올랐다. 7시간 가량 펼쳐진 대혈투는 지금도 골프계에서 두고두고 회자되고 있다.
 
지난 13일 박인비(31)와 연습 라운드를 통해 모처럼 두산 매치플레이가 열릴 코스를 접한 유소연은 "감회가 남달랐다"는 말로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나한텐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 실제로 메이저 대회에 출전하든지 압박감이 있을 때 이 대회 생각을 많이 떠올렸다. 연장 9개 홀을 치르고 우승해본 적이 있다는 결과가 나에게 자신감을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기억이 있는 홀이 존재한다는 자체만으로 선수 경력에 큰 도움이 됐다"고도 덧붙였다.
 
유소연은 2015년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이후 약 4년 9개월 만에 국내 팬들을 만난다. 이번 대회에서 유소연은 김자영, 김민선, 임희정과 2조에 속해 예선을 치른다. "대진이 그렇게 만만하진 않을 것 같다"던 그는 "어느 선수든 지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하고 싶다. 나 스스로 빨리 코스를 적응하는 게 관건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올 시즌 유소연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행보는 썩 만족스럽지 못하다. 올 시즌 나선 7개 대회 중 1개 대회에서만 톱10에 올랐다. "올 시즌을 시작하면서 샷이 망가졌다"던 그는 "그동안 마음에 드는 스윙을 할 수 있도록 집중을 많이 했다. 샷 결과를 봤을 땐 최근엔 좋은 결과를 많이 냈다. 그러나 생각지 못한 나쁜 스코어도 나왔다. 안정적으로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을 통해 자신감을 얻기를 기대했다. 유소연은 "(10년 전) 이 대회 우승 후에 개인 경력이 좋아지기 시작했고, 자신감을 많이 얻어갔다. 이번에도 좋은 기운을 많이 얻어서, LPGA에서 올 시즌 좋은 성적을 계속 만드는 시발점이 (이번 대회를 통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춘천=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