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종석 등 1기 청와대 참모진 광주行…총선 행보 기지개

중앙일보 2019.05.14 11:55
[권혁기 전 춘추관장 페이스북]

[권혁기 전 춘추관장 페이스북]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권혁기 전 춘추관장이 14일 광주광역시를 방문해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 
 
권 전 관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전 수석, 임 전 실장과 찍은 사진과 함께 광주로 간다는 소식을 알리며 “광주 영령들의 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가 자유한국당에 의해 퇴보하는 현실에 분노한다”고 적었다.
 
일각에선 세 사람의 광주행을 두고 친문 핵심 인사들이 본격적인 총선 행보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왔다. 청와대를 떠난 후 입당 절차를 마친 이들은 사실상 총선 채비에 들어간 상태다.
 
임 전 실장은 서울 종로에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윤 전 수석은 성남 중원에 출마하겠다고 발표했고, 권 전 관장은 서울 용산 지역 출마를 준비 중이다.
 
세 사람은 오는 18일에는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한병도 전 정무수석, 진성준 전 정무기획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 김금옥 전 시민사회비서관 등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한다.
 
이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앞두고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는 한편 권양숙 여사도 만날 계획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