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업 안내” 메시지 보낸 구의원, 전에는 “나 경찰서장 아는데…” 술값 시비로 물의

중앙일보 2019.05.14 10:45
A의원이 보낸 자신의 마트 홍보 문자. [사진 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 제공]

A의원이 보낸 자신의 마트 홍보 문자. [사진 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 제공]

인천 기초의회 의원이 자신이 운영하는 마트와 신규 점포를 홍보하는 메시지를 주민들에게 보낸 사실이 알려져 지역 시민단체가 비판하고 나섰다.
 
14일 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에 따르면 남동구의회 소속 A의원은 지난 1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단체 채팅방과 개인 채팅방에 자신의 마트와 신규점포를 홍보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 메시지에는 “기업형 대형마트의 입점으로 골목상권이 죽어가는 현실에서 시대적 흐름과 대승적 차원에서 커피·반찬 가게를 새롭게 오픈한다”는 내용과 함께 개점 시점 등이 담겼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있다.
 
시민단체는 구의원이 자신의 사업을 홍보하는 문자를 주민 등에게 보내는 것은 공인으로서 부적절한 행위라며 A의원을 비판하고 있다.
 
앞서 A의원은 지난 3월 남동구 논현동 한 주점에서 술값 시비가 일어 출동한 경찰관에게 술주정을 부려 물의를 빚기도 했다.
 
당시 그는 경찰관에게 “술값보다 술이 덜 나온 것 같다. 수사해달라. 내가 (논현)경찰서장을 잘 안다”며 경찰서장에게 전화를 걸어 경찰관과 통화하게끔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경찰서장은 A의원을 모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남동구의회는 의원들의 도덕적 해이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