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지 훔쳐먹고 시치미…입 주변 묻은 먹물에 덜미

중앙일보 2019.05.14 07:02
낙지를 훔쳐먹고 아닌 척하던 60대 남성이 입 주변 먹물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TV]

낙지를 훔쳐먹고 아닌 척하던 60대 남성이 입 주변 먹물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TV]

전통시장 내 화물차량 적재함에 둔 낙지를 훔쳐먹고 시치미를 떼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입 주변에 묻은 먹물 때문이었다.  
 
13일 광주서부경찰에 따르면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장모(60)씨는 지난 11일 오후 3시50분쯤 광주시 서구 한 전통시장 내 도로에 서 있던 화물차량 적재함에서 시가 2만원 상당의 낙지 3마리를 훔쳐 먹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장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장 씨는 지난 11일 오후 3시50분쯤 광주 서구 한 전통시장 도로에 서 있던 화물차량 적재함에서 시가 2만원 상당의 낙지 3마리를 훔친 혐의다.
 
낙지 주인 김모(36)씨는 장씨가 차량 적재함에 손을 넣어 낙지를 가져가는 모습을 보고 뒤쫓아가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김씨는 출동한 경찰과 함께 장씨를 찾아 나섰고, 인근 술집 테이블에 여러 사람과 함께 앉아있는 장씨를 발견했다.  
 
경찰이 확인한 결과 이들은 장씨와 전혀 모르는 사람들로, 장씨가 다짜고짜 테이블에 앉았다고 진술했다. 장씨는 낙지를 훔친 사실을 묻는 경찰관에게 “모르는 일”이라며 잡아뗐지만 장씨 입 주변에는 먹물이 묻어있었다.
 
결국 현행범으로 체포된 장씨는 피해품을 회수하기 위해 소재를 묻는 경찰관에게 “이미 먹어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장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