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나항공 이르면 7월 매각 공고”

중앙일보 2019.05.14 01:48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 [뉴스1]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 [뉴스1]

정부는 하반기를 기점으로 아시아나항공 매각 절차를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이세훈 금융위원회 구조개선정책관은 "이르면 7월에 아시아나항공 매각 입찰 공고를 낼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그는 이날 기업구조조정 제도 점검 태스크포스(TF) 출범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이 정책관은 "M&A가 워낙 오래 걸리고 준비하는데도 시간과 인내가 필요하다. 현재 매각 주간사를 선정하고 실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절차가 마무리되면 기본적인 매각 구조를 짠 후 이를 토대로 입찰 공고 단계로 갈 것"이라면서 "입찰 공고까지는 2~3개월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를 위해 모두 1조73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 중 1조6000억원은 아시아나항공에 직접 지원하고 나머지 1300억원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금호고속에 주기로 했다.
 
채권단은 연내에 본계약 체결을 목표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혔던 롯데를 포함해 후보군으로 거론된 그룹들이 모두 인수설을 부인하면서 매각 작업이 본격화되더라도 난항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