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케 세라, 세라' 부른 할리우드 배우 도리스 데이 별세

중앙일보 2019.05.13 23:30
도리스 데이 [AP=연합뉴스]

도리스 데이 [AP=연합뉴스]

히트곡 '케 세라, 세라(Que Sera, Sera)'로 유명한 할리우드 배우 도리스 데이가 13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7세.
 
도리스 데이 동물재단은 이날 성명을 통해 데이가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재단 측에 따르면 데이는 최근 심각한 폐렴을 앓았다. 재단은 데이가 폐렴에 걸리기 전까지 나이에 비해 매우 좋은 건강 상태를 유지했다고 전했다.
 
가수로 데뷔한 데이는 이후 배우로 변신한 데이는 1950~1960년대 큰 인기를 얻었다. 할리우드 역사상 최고의 여배우 중 한명으로 평가되며 '박스오피스의 연인'이로 불리기도 한다. 1950년대 '칼라미티 제인'(Calamity Jane), '필로우 토크'(Pillow Talk), '선생님의 애완동물'(Taeacher's Pet), '러버 컴백'(Lover Comeback) 등 가벼운 섹스코미디 장르에 주로 출연했다.  
 
1956년 거장 알프레도 히치콕 감독의 '나는 비밀을 알고 있다'에서 '케 세라, 세라'로 더 유명한 '왓에버 윌비, 윌비'(Whatever Will Be, Will Be)를 불러 유명세를 탔다. CNN엔터테인먼트는 20년 간 40여편의 영화에 출연한 데이는 같은 시기 활동한 오드리 헵번, 메릴린 먼로, 엘리자베스 테일러보다 영향력이 컸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