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출규제에도 집단대출 늘며 4월 은행 가계대출 4조5000억↑

중앙일보 2019.05.13 12:00
서울 시내 한 은행 대출 창구의 모습[중앙포토]

서울 시내 한 은행 대출 창구의 모습[중앙포토]

 수도권의 분양ㆍ입주 관련 집단대출이 늘어나며 4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4조5000억원 늘어났다. 3개월 연속 증가 폭이 커졌다.
 

3개월 연속 증가규모 커져
기타대출 9000억원 증가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4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은 4조5000억원 증가했다. 전달(2조9000억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지난 1월(1조1000억원) 증가폭이 반짝 줄었다가 3개월 연속 꾸준히 늘어났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 모두 전달보다 늘었다.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3조6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1월(4조8000억원) 이후 5개월만에 가장 증가 규모가 컸다.
 
 한국은행은 “전세자금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는 가운데 수도권의 분양ㆍ입주 관련 집단대출 규모가 확대되면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커졌다”고 말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달 집단대출 규모는 2조원을 넘는다. 1조원 안팎이었던 전달에 비해 2배로 늘어난 것이다.  
 
서울 아파트 모습. [중앙포토]

서울 아파트 모습. [중앙포토]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매매(2000호)와 전세 거래량(1만1000호)은 전달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반면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은 1만4000호로 전달(8000호)보다 많이 늘어났다.  
 
 설 연휴 상여금 효과 등이 사라지며 지난달 기타대출은 9000억원 늘어났다. 전달(1000억원)에 비해 증가폭이 커졌지만 4월 기준으로는 2016년 4월(7000억원) 이후 증가폭이 가장 적었다.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은 6조6000억원 늘면서 전달(1조1000억원)에 비해 증가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은행의 대출 취급 노력이 이어지고 부가세 납부 수요가 늘면서 중소기업대출(5조원)이 많이 늘어난 영향이다.  
 
 자영업자 대출 등이 포함된 개인상업자 대출은 지난달 2조4000억원 증가했다. 전달(2조3000억원)과 비슷한 규모로 대출이 늘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