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A 타임스 "류현진,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다"

중앙일보 2019.05.13 09:53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의 '전국구 스타'가 됐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 8이닝 동안 116개를 던져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가 6-0으로 이기면서, 류현진은 시즌 5승(1패)째를 챙겼다.  
 
13일 워싱턴전에서 시즌 5승째를 달성한 류현진. [AP=연합뉴스]

13일 워싱턴전에서 시즌 5승째를 달성한 류현진. [AP=연합뉴스]

 
미국 LA 타임스는 경기 뒤 "류현진이 드라마틱한 오후 내내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에서 완봉승(9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을 거뒀고, 5일 만인 13일에는 노히트노런(안타와 실점 하나도 없는 경기)을 달성할 뻔했다. 아쉽게도 8회 1사에서 헤라르도 파라에게 좌전 2루타를 허용하고 기록 달성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2경기 연속 엄청난 투구를 보여주며 미국 전역에 있는 야구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MLB닷컴은 이날 류현진이 7회까지 노히트 행진을 벌이자 속보를 계속 헤드라인 뉴스로 알리기도 했다. 전날에는 '왜 류현진은 가장 덜 알려진 에이스일까?'라는 기사를 통해 류현진의 기록을 면밀하게 검증하며 그의 실력을 인정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