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류현진 "벨린저, 내가 노히트노런 못해서 미안해"

중앙일보 2019.05.13 09:08
"코디 벨린저가 호수비를 해줘서 정말 고맙다. 그런데 내가 노히트노런을 달성하지 못해서 미안하다."
다저스 동료 코디 벨린저(왼쪽)와 류현진. 지난 8일 류현진이 완봉승을 거두고 벨린저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 다저스 SNS]

다저스 동료 코디 벨린저(왼쪽)와 류현진. 지난 8일 류현진이 완봉승을 거두고 벨린저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사진 다저스 SNS]

 
류현진(32·LA 다저스)이 '노히트노런(안타와 실점을 하나도 내주지 않은 경기)' 대기록 달성을 못한 것을 두고 스스로 안타까워 하기 보다는 팀 동료인 코디 벨린저(24)를 향해 미안함을 전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 8이닝 동안 116개를 던져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가 6-0으로 이기면서, 류현진은 시즌 5승(1패)째를 챙겼다.  
 
류현진은 8회 1사까지 노히트노런 행진 중이었다. 8회에 들어서자 다저스 구단도 전광판에 류현진이 지금까지 노히트노런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것을 알렸다. 그때까지 류현진이 노히트노런을 이어갈 수 있었던 건 벨린저의 호수비 덕분이었다. 
 
6회 초 1사에서 스트라스버그의 안타성 타구를 우익수 코디 벨린저가 잡자마자 강한 송구로 1루수 맥스 먼시에게 던져 아웃시켰다. 먼시가 공을 받자마자 스트라스버그가 1루를 밟았다. 워싱턴은 비디오 판독까지 신청했지만 역시나 아웃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8회 1사에서 헤라르도 파라에게 좌전 2루타를 허용했다. 류현진은 덤덤한 표정이었지만 관중들은 모두 아쉬워했다. 스포츠넷 LA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류현진의 경기 후 기자회견에 따르면, 류현진은 "벨린저가 타구를 잘 잡아준 것은 정말 고마운 플레이였다. 그런 플레이를 했을 때 내가 좋은 기록을 달성해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내가 미안하다. 집중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벨린저는 류현진이 선발로 나올 때마다 기가 막힌 호수비는 물론 맹타를 휘둘러 승리 도우미로 자리매김했다. 이날도 3타수 3안타 2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도 류현진의 노히트노런 실패를 아쉬워했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이 8회에도 노히트노런 기록을 이어갔다면 9회에도 마운드에 올리는 것을 고려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