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손발 말랑한 혹은 지켜보고, 피부 딱딱한 혹은 빨리 치료받고

중앙일보 2019.05.13 00:02 건강한 당신 4면 지면보기
손발·피부 종양 바로 알기  
혹이라고 하면 흔히 대장·위 등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인 ‘암’을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손발이나 얼굴·등·허벅지 같이 눈에 보이는 부위에 혹이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 대부분은 암과 거리가 먼 혹(양성종양)이다. 주로 지속적인 마찰 때문에 관절·힘줄 부위에 물혹이 생기거나 피부 각층(표피·진피·피하지방)의 세포가 비정상적으로 과하게 자라 발생하는 때가 많다. 이럴 때 많은 환자는 모든 혹을 떼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꼭 그런 건 아니다. 혹의 성격에 따라 다르다.  
 

손등·발등에 생긴 물혹 결절종
저절로 터져 없어질 때도 있어
얼굴·가슴에 돋아난 표피낭종
수술로 제거해 피부 괴사 않게

손발에 생기는 가장 흔한 혹은 ‘결절종’이라 불리는 일종의 물혹이다. 더블유병원 강동호 수부외과세부전문의는 “결절종은 관절막·힘줄막처럼 조직을 둘러싸고 있는 막의 약한 부분을 뚫고 관절액이 차면서 발생하는 혹”이라며 “퇴행성 변화로 약해진 부위에 충격이 반복되면 잘 생긴다”고 말했다. 을지대 을지병원 족부족관절정형외과 이홍섭 교수는 “피부가 얇은 손등·발등에 결절종이 잘 생긴다”며 “물혹이라서 말랑말랑하다는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결절종 환자는 약 9만8000명이었다.
 
 
결절종, 맞는 신발 신어 마찰 줄이기 
결절종은 치료 계획을 세울 때 신중해야 한다. 먼저 별다른 통증이나 불편함이 없으면 일단 경과를 지켜본다. 결절종은 저절로 터져서 없어지는 경우가 있다. 강동호 전문의는 “주사로 관절액을 뽑는 치료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물이 찼던 주머니는 그대로 남아 있어 대부분 재발한다”며 “차라리 저절로 터지는 걸 기다려 보는 것도 괜찮다”고 말했다.
 
치료를 반드시 권할 때는 혹이 신경을 압박해 통증이 생기거나 혹이 커서 관절의 움직임이 불편해지는 증상이 있을 때다. 이럴 땐 종양절제술로 치료한다. 이홍섭 교수는 “특히 발에 결절종이 생기면 신발과의 마찰 때문에 결절종이 더 커져 불편해지거나 결절종이 신경을 눌러 발가락이 저리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며 “혹의 경계선이 연결된 다른 조직까지 찾아 깨끗하게 수술해야 재발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불편함이 없는데도 미용상 보기 거슬려 결정종 제거를 원하는 환자가 있다. 강동호 전문의는 “결절종 수술은 종양의 뿌리가 닿아 있는 관절 부위와 변성된 주변 조직까지 깊고 넓게 절개해야 해서 그만큼 흉터가 생길 수 있다”며 “단순한 미용 목적이라면 신중히 수술을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결절종은 관절 부위를 많이 쓰거나 마찰이 지속할 때 발생하므로 같은 상황이 이어지면 재발하기 쉽다. 수술 후 4주까지는 부목 같은 것을 대 손목·발목을 쉬면서 흉터에 살이 메워질 때까지 가능한 한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이홍섭 교수는 “환자는 수술 부위를 덜 자극하도록 충분히 쉬고 발에 잘 맞는 신발을 신어 마찰을 줄여주는 것이 도움된다”고 말했다.
 
피부(표피·진피·피하지방)에 생기는 양성종양도 많다. 대표적인 것이 표피의 피지샘이 막혀 피부가 안으로 자라 주머니가 생기는 표피낭종(피지낭종)이다. 표피낭종은 여드름과 다르게 작은 땀구멍 같은 게 보이고, 이걸 짜면 그 구멍으로 피지가 나온다. 대구가톨릭대병원 성형외과 김성은 교수는 “피지선이 많이 분포한 얼굴과 귀 주위, 앞가슴 등에 잘 생긴다”며 “수술 부위의 피지샘이 흉터 때문에 막히면서 생기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과잉 생성된 세포에 따라 지방종·진피섬유종 등 여러 양성종양이 생긴다.
 
 
표피낭종, 당뇨병 환자는 피부 괴사 위험 
피부에 생기는 양성종양은 정확히 진단한 뒤 증상이 생기거나 악화하기 전에 치료해 주는 게 좋다. 건국대병원 성형외과 최현곤 교수는 “피부에 생긴 표피낭종을 환자가 임의로 짜다가 세균 감염으로 고름이 형성돼 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혹이 곪으면 그 부위를 긁어내는 수술을 한 뒤에 다시 혹을 제거하는 수술을 해야 해 처음부터 안전하게 병원에서 제거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김성은 교수는 “피부 종양은 피곤하거나 면역력이 떨어질 때 커지며 염증이 생겨 썩기도 한다”며 “그러면 주변 조직과 엉겨 붙어 수술이 어려워지고 흉터가 크게 남을 수 있어 가능한 한 빨리 치료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특히 당뇨병 환자나 하지 혈관 장애가 있는 환자처럼 혈액순환이 잘 안 되는 경우엔 빨리 치료받는 게 좋다. 표피낭종 때문에 상처가 생겨 피부 괴사가 합병증으로 발생할 수 있다.
 
피부의 혹 중엔 드물지만 암 전 단계의 양성종양도 있다. 햇빛이 노출되는 부위인 안면·두피에 주로 생기는 광선각화증·지루각화증 같은 종양이다. 다른 종양에 비해 좀 더 깊이 있어 덜 만져지고 점처럼 조금 튀어나와 있다는 특징이 있다. 조직 검사로 감별할 필요가 있다. 김성은 교수는 “암 전 단계의 양성종양인데도 레이저로 자극을 주는 등 잘못된 치료를 받다 갑자기 종양이 증식해 오기도 한다”며 “처음부터 병원에서 조직 검사를 제대로 받아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밖에 혈관종·신경종·거대세포종 같은 혹도 있다. 시간이 지나면서 크기가 커져 힘줄·관절·뼈 같은 주변의 정상 조직을 침범할 수 있다. 수술 시기를 놓쳐 너무 많이 퍼지면 합병증 우려가 커지므로 혹의 성질·위치, 크기를 고려해 적절한 치료 계획을 세워야 한다. 김성은 교수는 “점처럼 튀어나온 혹이 갑자기 진해지거나 주변과의 경계가 불명확해지고 빠르게 커지는 경우, 상처가 잘 낫지 않는 혹이라면 피부에 생긴 악성종양일 수 있다”며 “즉시 병원을 찾아야 조직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광선각화증·지루각화증
안면·두피
특징 점·검버섯 형태로 암 전 단계 
치료 바로 제거
 
표피낭종(피지낭종)
턱선, 앞가슴, 귀 뒤 등
특징 작은 구멍이 있고 비교적 딱딱
치료 건드리지 말고 병원에서 바로 제거
 
거대세포종·혈관종·신경종
전신
특징 덩어리 혹으로 점차 커져 주변 정상 조직 손상 위험
치료 가능한 한 빨리 치료
 
진피섬유종
전신
특징 피부가 까맣게 변하면서 딱딱하게 만져짐
치료 경과 관찰 후 제거
 
결절종
손발
특징 물렁물렁한 혹으로 저절로 터지기도 하며 마찰이 있으면 커짐
치료 통증·불편함 있으면 절제
 
지방종
전신
특징 물렁물렁하고 둥근 형태로 조금씩 자라남
치료 경과 관찰 후 제거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