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박정희 생가 찾아 "부강한 나라 만들겠다"

중앙일보 2019.05.12 21:1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경북 구미시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얘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경북 구미시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얘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누구에게도 공과 과가 있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은 우리나라 경제를 살린 업적이 있다"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제가 1957년생이다. 그때는 가난하고 어려운 보릿고개였다"며 "굶어 죽던 시대에서 먹는 것 걱정 안 하는 나라가 되게 한 것은 그 자체로 위대한 업적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 "삼성전자의 뿌리가 된 전자 산업을 일으킨 것도 박 전 대통령이 하신 일"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고속도로와 포항 제철을 세운 일만 기억하지만 사실 경주 보문단지도 대통령이 지시해서 많은 분이 경주를 방문하는 계기가 됐다"고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요구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여러 번 얘기했다. 연세 드시고 편찮으신 분이기 때문에 국민적인 공감대를 토대로 가급적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결정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 저의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이날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한국당의 폐업으로 추경안이 논의조차 안 되고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국회를 망가뜨린 게 누구"냐며 "그 부분에 관해 사과하고 잘못된 패스트트랙을 철회하면 모든 문제가 해결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영정이 놓인 추모관에서 헌화와 분향을 하고 10초가량 묵념을 했다. 이후 생가 관계자들에게 "화재로 탔던 곳이 여기인가요"라고 물으며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잘 관리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 생가는 지난 2016년 방화로 불이 나 추모관 내부가 모두 탔다가 이후 복원됐다.
 
황 대표는 방명록에 '대통령님의 애국애민의 정신,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부강하고 잘 사는 나라 만드는 일에 혼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