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국당, ‘천막 자진철거’ 통고 거부…“하나 철거하면 2개 칠 것”

중앙일보 2019.05.12 17:55
대한애국당 당원들이 지난 1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천막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대한애국당 당원들이 지난 1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천막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대한애국당이 서울 광화문 애국당 천막 철거 방침에 반발하며 “천막 하나를 철거시키면 2개를 칠 것이다. 2개를 철거하면 4개를 칠 것이다. 4개를 철거하면 8개를 칠 것”이라고 ‘철거 불가 입장’을 명확히 표명했다.  
 
12일 인지연 애국당 수석대변인은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난 10일 애국당의 천막 설치 당일 박원순 시장이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대한애국당의 천막 설치를 불법이라면서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한 것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인 수석대변인은 “애국당은 13일까지 자진 철거하라는 서울시의 통고를 거부한다”며 “박 시장은 좌파진영 중심적 태도를 즉각 버리고 공무원의 중립성을 유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 수석대변인은 “강제철거 운운하며 직권남용의 죄를 지으려 할 경우 애국당 역시 즉각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대한애국당은 지난 10일 오후 이순신 동상 부근 뒤편으로 천막을 설치했다. 천막 설치 과정에서 공무원과 경찰과 마찰을 빚었지만 끝내 설치에 성공했다.
 
이에 서울시는 같은 날 두 차례에 걸쳐 자진철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특히 13일 오후 8시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을 경우 강제철거도 집행할 수 있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 위에 존재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라며 “불법으로 광장을 점거하고 시민들에게 불편을 주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