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도심권과 동북권에 오후 4시 오존주의보 발령

중앙일보 2019.05.12 16:31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12일 서울 도심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이날 서울시는 오후 4시 도심권(종로구, 중구, 용산구)과 동북권에 오존 주의보를 발령했다.
 
서울시는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낸다.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서울시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서 실외활동과 차량 운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노약자와 어린이는 외출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