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출된 한국여성, ‘여행자제’ 지역인 부르키나파소서 피랍된 듯

중앙일보 2019.05.12 15:55
한국인 여성 1명이 11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서부 부르키나파소의 무장단체 납치범들에게 붙잡혀 억류돼 있다 풀려나 프랑스 파리 인근 빌라쿠블레 군 비행장에 도착했다. 이날 공항에는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마중을 나와 석방된 이들을 맞이했다. [로이터=뉴스1]

한국인 여성 1명이 11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서부 부르키나파소의 무장단체 납치범들에게 붙잡혀 억류돼 있다 풀려나 프랑스 파리 인근 빌라쿠블레 군 비행장에 도착했다. 이날 공항에는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마중을 나와 석방된 이들을 맞이했다. [로이터=뉴스1]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세력에게 붙잡혀 있다가 프랑스군에 의해 구출된 한국여성 A씨는 부르키나파소 남부에서 피랍된 것으로 전해졌다. 부르키나파소는 한국 정부가 지정한 ‘여행자제’ 지역이었다.
 
12일 외교부 당국자는 “A씨가 부르키나파소에서 남쪽에 있는 베냉으로 이동하던 중 체크 포인트 인근에서 미국 여성과 함께 무장세력에 납치된 것으로 보인다고 프랑스 측으로부터 통보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프랑스군은 1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프랑스인 인질 2명과 함께 구출된 한국인과 미국인 여성이 무장세력에 28일간 억류돼 있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발표대로라면 A씨는 4월 중순께 피랍된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인 인질 2명은 지난 1일 베냉 공화국 북쪽에 있는 펜드자리 국립공원에서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A씨를 비롯한 나머지 2명의 피랍 경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A씨는 11일 오후 프랑스 파리에 도착한 뒤 건강검진을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이 때문에 주프랑스 대사관은 그를 상대로 아직 납치 경위를 조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르키나파소 여행경보 발령 상황.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부르키나파소 여행경보 발령 상황.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현재 한국 정부가 지정한 여행경보 단계에서 부르키나파소는 원래 전역이 ‘철수권고’(적색경보) 지역이었다. 하지만 2015년 6월 정세가 어느 정도 안정되면서 말리·니제르 접경인 북부 4개 주를 제외하고는 ‘여행자제’(황색경보) 지역으로 하향 조정됐다.
 
외교부는 이번에 납치사고가 발생한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 상향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 프랑스인 2명이 피랍됐던 베냉 공화국에는 현재 여행경보가 발령돼 있지 않다.
 
한편, A씨는 장기 해외여행 중이었고, 가족들의 실종 신고도 없어 정부가 사전에 피랍 사실을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해외여행 중인 한국민 사건·사고는 ▲가족이나 주변 지인 등으로부터의 신고 ▲수사 및 정보기관의 첩보 ▲영사콜센터 및 공관 민원접수 ▲외신 모니터링 등의 4가지 방식으로 파악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납치사건의 경우, 4가지 방식 중 어느 것으로도 접수되지 않았다”라며 “납치세력으로부터도 요구사항 등 연락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