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원내대표단 인선완료…13일 국립현충원 참배로 ‘이인영호’ 활동개시

중앙일보 2019.05.12 15:22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에 임명된 이원욱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에 임명된 이원욱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원내부대표 9명을 임명하며 원내대표단 인선을 완료했다.
 
12일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 원내대표가 고용진·김정호·맹성규·박경미·서삼석·이규희·임종성·제윤경·표창원 의원 등 9명을 원내부대표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당선 당일인 8일 원내대변인에 박찬대·정춘숙 의원을, 원내부대표로 김영호 의원을 임명했다. 또 지난 10일 원내수석부대표에 이원욱 의원을 선임한 바 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번 원내부대표 인선에서 ‘유능성과 탕평’ ‘보궐선거 당선자 발탁’ ‘지역별 안배’ ‘상임위별 안배’ 등을 주요 원칙으로 고려했다고 전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하루라도 빨리 꽉 막힌 정국을 풀고 추가경정예산과 민생입법 등 산적한 현안을 해결해야 한다는 막중한 임무가 있는 만큼 인선에 많은 고심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는 유능성을 기준으로 부대표단을 물색했고 결과적으로 탕평인사라 자평한다”며 “그동안 당직에서 소외되어 온 보궐선거 당선자를 당의 새로움을 위해 발탁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은 20대 총선 기준 수도권 당선자가 81명으로 74%이다”라며 “다음 총선에서도 전국 정당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원내대표단 인선에서도 소외되는 지역이 없도록 골고루 인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대표들의 상임위가 편중되지 않도록 고려한 것은, 고른 상임위 배치를 통해 정책위원회의 현안이 원내대표단을 통해 상임위에서 잘 해결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단 인선을 모두 마무리했으며, 13일 원내대표단과 함께 국립현충원을 참배할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