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페이스북에 “대선 후보들 공수처 공약…공약 지켜야”

중앙일보 2019.05.12 14:09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검찰과 경찰 등 권력기관이 정파적 이익에 복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공의라면서 정당에게 공약을 지킬 것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 조국 수석 페이스북]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검찰과 경찰 등 권력기관이 정파적 이익에 복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공의라면서 정당에게 공약을 지킬 것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 조국 수석 페이스북]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2일 “권력기관이 정파적 이익에 복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공의(公義)’”라며 “정파를 넘은 협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대선 당시 여야 5당 대표의 권력기관 개혁 공약을 요약한 언론 보도와 그래픽 이미지를 게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공수처를 설치하고 검찰은 원칙적으로 기소권과 함께 ‘2차적·보충적 수사권’을 갖도록 한다는 공약을 일관되게 추진했다”며 “당시 한국당의 수사권 조정 공약은 훨씬 ‘급진적’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국가정보원 국내정보 부서를 전면 폐지했고 국내정치 관련 보고를 받고 있지 않지만, 명실상부한 대북·해외정보 전문기관으로 탈바꿈하려는 법 개정은 국회에서 막혀있다”고 부연했다.  
 
조 수석은 “이런 권력기관 개혁의 법제화를 최종적으로 마무리하는 곳은 국회”라며 “주권자 국민은 정치인과 정당에 공약을 지킬 것을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대선 당시 여야 5당 대표의 권력기관 개혁 공약 등을 설명하며 올린 그래픽 이미지.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대선 당시 여야 5당 대표의 권력기관 개혁 공약 등을 설명하며 올린 그래픽 이미지.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