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페르소나’의 아이유가 걸었던 종묘 순라길

중앙선데이 2019.05.11 00:20 635호 24면 지면보기
백종현의 여기 어디?
아이유 주연의 영화 ‘페르소나’에 나온 종로 서순라길 노천카페. [사진 넷플릭스]

아이유 주연의 영화 ‘페르소나’에 나온 종로 서순라길 노천카페. [사진 넷플릭스]

‘순라길’이라는 고풍스러운 이름의 길이 있다. 종묘를 품에 안은 돌담길 이름이다. 조선 시대 치안을 담당했던 ‘순라군’이 야간에 종묘를 순찰하던 길이어서 순라길이다. 이 옛길이 요즘은 걷기 좋은 낭만 길로 통한다. 길 따라 단층의 아담한 카페와 식당이 줄을 잇고 있어 분위기가 덕수궁 돌담길 못지않다.
 
가수 아이유의 영화 데뷔작으로 주목받은 ‘페르소나’에도 이 호젓한 돌담길이 나온다. 옴니버스 영화 속 네 단편 가운데 ‘밤을 걷다’의 무대가 순라길이다. 이별한 연인 지은(아이유)과 K(정준원)가 여름밤 이 길을 기웃거리며 추억을 나누고 술잔을 기울인다.
 
순라길은 영화에서처럼 밤에 더 아름답다. 상가 대부분이 문을 닫은 시간, 길가엔 가로등과 몇몇 술집의 불빛만이 남는다. 그 불빛 중에 허영만의 『식객』에 등장했던 23년 전통의 홍어집 ‘순라길’도 있다. 영화에는 안 나오지만, 실은 순라길의 터줏대감 같은 식당이다.
 
영화에서 아이유와 정준원이 와인을 마신 노천 술집은 서순라길 남단의 ‘예카페’다. 종묘 연못 사진이 붙은 돌담 아래 테이블이 아이유가 앉았던 자리다.  
 
‘말도 안 되는 3900원짜리 와인’을 실제로 판다. C세트가 영화 속 메뉴다. 화이트 와인 2잔에 모둠 치즈를 곁들여 1만3000원을 받는다. 아이유와 정준원이 마지막 키스와 포옹을 나누던 그윽한 장소는 서순라길 옆 종묘광장공원이다.
 
아이유는 서순라길에서 종묘광장공원으로 이어지는 약 1.1㎞ 길을 걷는다. 1995년 서울시와 종로구가 역사문화탐방로로 지정한 길이다. 참나무·은행나무 그늘이 드리운 평탄한 길로 30분이면 충분하다.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구독신청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