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동진 사장 “갤럭시 폴드, 곧 돌아온다”…브라질 출장 직후

중앙일보 2019.05.10 11:18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행사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사진 삼성전자]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행사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바일 부문을 책임지는 고동진 IM부문장(사장)이 폴더블 폰 ‘갤럭시 폴드’에 대해 조만간 재출시 일정을 밝히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고 사장은 지난 9일 오후 코리아헤럴드 기자와 만나 “디바이스 안으로 이물질이 들어가는 결함에 대해 원인 분석을 마쳤고, 며칠 내 제품 런칭에 대한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출시까지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We will not be too late)”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고 사장은 브라질 출장을 마치고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직후 기자와 만났다고 한다. 

 
고동진 사장 "We will not be too late" 
더버지ㆍ엔가젯ㆍ테크크런치 등 미 IT 매체 상당수도 인용 형식을 빌려 “갤럭시 폴드 재출시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은 “지난달 미국 출시 연기를 발표했을 때처럼 ‘수주 내 출시 일정을 재공지하겠다’는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미국 IT매체 등에 사전 리뷰용으로 건네진 갤럭시 폴드에 대한 결함 진단은 사실상 마친 상태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전파인증 같은 미국 내 행정적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절차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출시일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갤럭시 폴드는 당초 지난달 26일 미국에서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제품 리뷰 과정에서 화면 결함 논란이 불거지면서 출시가 연기됐다. 삼성전자는 출시 연기를 발표할 당시와 지난달 30일 1분기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 콜에서 “수주 내 출시 일정을 공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더버지 소속 디터 본 기자는 ’비디오 촬영을 위해 제품 뒷면에 점토를 붙였는데 힌지와 화면 사이(빨간 원)에 들어갔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더버지]

더버지 소속 디터 본 기자는 ’비디오 촬영을 위해 제품 뒷면에 점토를 붙였는데 힌지와 화면 사이(빨간 원)에 들어갔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 더버지]

삼성전자는 앞서 문제가 된 초기 리뷰용 단말기 4대를 분석한 결과, 두 대는 화면 보호막을 제거해 디스플레이가 손상됐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두 대에선 ‘접히는 부분(힌지)의 디스플레이 노출부 충격’ ‘이물질에 의한 손상’ 등이 발견됐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