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ㆍ일ㆍ인도ㆍ필리핀 4개국, 남중국해에서 첫 공동 훈련 "중국 견제"

중앙일보 2019.05.09 20:06
 일본의 해상자위대가 9일 “인도 태평양 방면에 파견중인 호위함 ‘이즈모’가 미국과 인도, 필리핀의 함선들과 공동훈련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고 일본의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日언론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구상의 일환"
함선 6척 참여,전술기동과 통신 훈련 등 실시

지지통신은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구상의 일환으로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 4개국의 공동훈련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미국 일본·인도 필리핀 함정의 합동군사 훈련 모습. [연합뉴스, 미 해군 7함대 홈페이지]

미국 일본·인도 필리핀 함정의 합동군사 훈련 모습. [연합뉴스, 미 해군 7함대 홈페이지]

 
교도통신과 dpa통신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지난 2~8일 영유권 분쟁해역인 남중국해에서 진행됐다.
 
일본의 이즈모 외에 미 해군 미사일 구축함 윌리엄 P. 로런스등 모두 6척이 참여했다.
 
훈련에 참가한 함정들은 전술기동훈련과 통신훈련외에 인원 이송 훈련도 실시했다고 일본 요코스카(橫須賀)기지에 거점을 두고 있는 미 해군 7함대는 밝혔다.
 
미국이 일본과 필리핀 외에 인도까지 참여한 가운데 분쟁해역인 남중국해에서 항행훈련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향후 중국이 반발할 가능성이 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