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英 최고 부자 뮤지션은? '캣츠' 웨버…젊은층은 에드 시런

중앙일보 2019.05.09 19:44
영국 음악인 최고 부호에 오른 앤드루 로이드 웨버(왼쪽), 젊음 음악가 중 재산 1위에 오른 에드 시런. [EPA=연합뉴스]

영국 음악인 최고 부호에 오른 앤드루 로이드 웨버(왼쪽), 젊음 음악가 중 재산 1위에 오른 에드 시런. [EPA=연합뉴스]

영국 음악인 중 최고 부자는 '뮤지컬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로 조사됐다. 젊은 음악인 중에서는 에드 시런이 가장 부유했다.
 
9일(현지시간) BBC 방송은 더선데이타임스의 '2019 부호 리스트(Rich List)'를 토대로 '오페라의 유령', '캣츠' 등의 작곡가 웨버의 재산이 8억2000만 파운드(약 1조2600억원)로 음악가 부호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영국의 전설적 밴드 '비틀스'의 멤버였던 폴 매카트니는 전년 대비 재산이 7000만 파운드(약 1100억원) 줄었지만, 여전히 7억5000만 파운드(약 1조1500억원)의 재산으로 음악인 부호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총재산 5억8300만 파운드(약 9000억원)를 지닌 아일랜드 출신의 세계적인 록밴드 U2가, 4위는 재산 3억2000만 파운드(약 4900억원)의 팝의 전설 엘튼 존이 차지했다.
 
특히 엘튼 존은 미국과 영국에서 에이즈 재단 등에 상당한 금액을 기부했지만, 전년 대비 재산이 2000만 파운드(약 300억원)가량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퀸의 멤버였던 브라이언 메이와 로저 테일러, 존 디콘의 재산은 지난해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성공으로 전년 대비 2500만 파운드(약 380억원)씩 늘었다.
 
젊은 음악인 중에서는 'Shape of you' 등 다수의 인기곡을 써낸 1991년생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이 1억6000만 파운드(약 2500억원)로 가장 재산이 많았다. 전체 음악인 중에서는 17위다.  
 
시런은 지난해 전 세계 투어를 돌며 총 94회 공연을 했으며, 2018년 가장 많은 돈을 번 음악인으로 추정됐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