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김정은, 또 하지 말아야 할 짓 반복···심상찮다"

중앙일보 2019.05.09 18:39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9일 북한이 불상의 발사체를 발사한 데 대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또 하지 말아야 할 짓을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직 한미 군사 정보기관의 분석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북한 신오리 지역은 북한 전략군 노동 미사일 기지로 심상치 않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정부는 철저한 한미공조로 1차 발사체와 함께 이번 발사체에 대한 분석결과를 발표하고 한미 공조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성급한 속단도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러한 북한의 불필요한 행동의 중단을 위해서도 남북대화로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