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짝 웃은 손흥민 “역전승, 마지막 순간까지 믿었다”

중앙일보 2019.05.09 07:35
아약스에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둔 직후 라커룸에서 기념 촬영한 토트넘 선수들과 구단 관계자들. 활짝 웃는 손흥민의 얼굴도 보인다. [사진 토트넘 홈페이지]

아약스에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둔 직후 라커룸에서 기념 촬영한 토트넘 선수들과 구단 관계자들. 활짝 웃는 손흥민의 얼굴도 보인다. [사진 토트넘 홈페이지]

 
‘수퍼손’ 손흥민(27ㆍ토트넘)의 머릿 속에 ‘패배’와 ‘탈락’이라는 단어는 없었다. 마지막 순간까지도 자신과 동료, 승리를 믿었고 결국 기적 같은 드라마를 연출해냈다.
 
토트넘은 9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라위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아약스에 3-2로 역전승했다.
 
지난 1일 영국 런던에서 치른 4강 1차전에서 0-1로 패한 토트넘은 아약스와 1ㆍ2차전을 묶어 3-3으로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이 같을 경우 원정 다득점을 우선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무대를 밟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구단이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방송 매체 ‘스퍼스 TV’와 인터뷰한 영상을 공식 SNS 계정에 소개했다. 이 영상에서 손흥민은 기적 같은 역전승의 감흥이 되살아난 듯 쉽게 입을 떼지 못했다.  
 
손흥민은 “말로 표현하긴 어렵지만, 나는 믿고 있었다. (이 경기의 결과를) 알 수 없었지만 믿었다. 동료들도 마찬가지였다”면서 “그것이 우리가 골을 넣은 이유”라 언급했다. 이어 “(해트트릭을 기록한) 모우라 뿐만 아니라 모두를 믿었고, 결국 골을 만들어냈다”고 덧붙였다.
 
한편 토트넘은 홈페이지를 통해 승리 후 라커룸에서 환호하는 선수단의 사진을 게재했다. 손흥민도 동료들 및 구단 관계자들과 함께 활짝 웃으며 승리를 만끽했다. 아약스를 누르고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른 토트넘은 다음달 1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리버풀을 상대로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