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열한 포체티노, 달려나온 케인... 토트넘의 기적 속 '이 장면들'

중앙일보 2019.05.09 07:14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직후 결승 진출이 확정되자 기뻐하면서 눈물을 흘리는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AP=연합뉴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직후 결승 진출이 확정되자 기뻐하면서 눈물을 흘리는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AP=연합뉴스]

 
 토트넘의 기적. 선수들은 흥분했고, 감독은 눈물을 흘렸다. 사상 첫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말 그대로 환희했다.
 
토트넘(잉글랜드)은 9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을 앞세워서 아약스(네덜란드)에 3-2로 역전승했다. 1·2차전 합계 3-3으로 아약스와 맞선 토트넘은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돼 사상 처음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토트넘은 결승에 선착한 리버풀과 다음달 2일에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를 놓고 한판 승부를 펼친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직후 손흥민과 기쁨을 만끽하는 해리 케인. [로이터=연합뉴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직후 손흥민과 기쁨을 만끽하는 해리 케인. [로이터=연합뉴스]

 
전반 0-2로 끌려갔을 때만 해도 토트넘의 뒤집기를 점치긴 쉽지 않았다. 그러나 모우라가 쏘아올린 작은 희망이 불씨가 됐고, 이 불씨는 토트넘의 새로운 기적을 만들어냈다. 만회골과 동점골을 터뜨린 모우라는 후반 추가 시간, 종료 직전에 역전골까지 넣으면서 드라마를 만든 주인공으로 떴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직후 결승 진출이 확정되자 기뻐하는 토트넘의 해리 케인과 포체티노 감독(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직후 결승 진출이 확정되자 기뻐하는 토트넘의 해리 케인과 포체티노 감독(가운데). [로이터=연합뉴스]

 
이 골로 토트넘에선 다양한 장면이 쏟아져나왔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그라운드로 나와 오열하듯 눈물을 흘리면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후 영국 BT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축구에 감사하다. 우리 영웅들에게 감사하다.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면서 감격해했다. 또 발목 부상 재활중인 토트넘의 핵심 공격수 해리 케인이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동료들과 기쁨을 만끽했다. 경기가 끝난 뒤 토트넘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영국 BT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오늘 이후 잉글랜드엔 모우라의 동상이 있어야 할 것 같다"는 농담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말 그대로 믿을 수 없는 승부에 감격하는 토트넘의 분위기였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