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암스테르담의 기적' 토트넘, 아약스 꺾고 챔스 결승행..모우라 해트트릭

중앙일보 2019.05.09 06:05
루카스 모우라가 득점포를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루카스 모우라가 득점포를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암스테르담의 기적'이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새 역사를 썼다. 후반 종료 직전 기적적인 역전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거둬 ‘자이언트 킬러’ 아약스(네덜란드)를 무너뜨리고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토트넘은 9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라위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미드필더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 활약에 힘입어 홈팀 아약스에 3-2로 이겼다. 지난 1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1차전 전적(0-1패)을 묶어 1ㆍ2차전 합계 3-3 동률을 이룬 토트넘은 골득실이 같을 경우 원정 득점을 우선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결승행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하루 전 바르셀로나(스페인)를 상대로 대역전 드라마를 쓰며 결승에 선착한 리버풀(잉글랜드)과 ‘빅 이어(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를 다툰다. 토트넘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른 건 창단 이후 처음이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아약스의 하킴 지예흐(왼쪽)와 두산 타티치. [AP=연합뉴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아약스의 하킴 지예흐(왼쪽)와 두산 타티치. [AP=연합뉴스]

 
전반 흐름은 홈팀 아약스가 잡았다. 먼저 두 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5분에 얻어낸 코너킥 찬스에서 라세 쇠네가 올린 볼을 공격에 가담한 중앙수비수 마타이스 더 리흐트가 머리로 받아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5분에는 두산 타디치가 왼쪽 측면에서 내준 볼을 하킴 지예흐가 토트넘 페널티박스 안에서 받은 뒤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스코어를 두 골 차로 벌렸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뒤 환호하는 토트넘의 루카스 모우라(왼쪽). [로이터=연합뉴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뒤 환호하는 토트넘의 루카스 모우라(왼쪽). [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은 후반에만 세 골을 몰아넣으면 대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브라질 출신 미드필더 루카스 모우라가 후반 10분과 14분에 연속골을 터뜨린데 이어 후반 종료 직전 결승골까지 몰아치며 '암스테르담 기적'의 주인공이 됐다.   
 
손흥민은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전후반 내내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아약스 수비진의 집중 견제를 견뎌내며 동료들에게 찬스를 열어주는 역할을 했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세 번째 골이 터진 뒤 환호하는 토트넘 선수들. [AP=연합뉴스]

9일 열린 유럽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세 번째 골이 터진 뒤 환호하는 토트넘 선수들. [AP=연합뉴스]

 
기적 같은 결승골을 앞세워 결승행 티켓을 거머쥔 토트넘 선수들이 환호하는 동안 홈팀 아약스 선수들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고개를 떨군 채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