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준호의 과학&미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공모합니다

중앙일보 2019.05.09 00:19 종합 28면 지면보기
최준호 과학&미래팀장

최준호 과학&미래팀장

머릿속으로 들어가 보지 않아서 모르겠다. 요즘 자리 때문에 머리가 복잡한 이가 아마도 있을 것이다. 한 달여 전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가 낙마한 두 자리를 두고 고심하고 있을 사람 말이다. 국토교통부 장관 자리야 현직 3선 의원이기도 한 실세가 눈을 부릅뜨고 있으니 달리 말할 필요가 없겠다. 심각해 보이는 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자리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해운대갑 현직 당협위원장이기도 하다. 청와대 입장에선 지난 개각에서 새 과기정통부 장관을 뽑고, 유 장관을 해운대로 내려보내 흔들리고 있는 PK 지역 민심을 잡아야 할 터인데 모든 게 헝클어져 버렸다. 그럴 리야 없겠지만, 총선을 앞두고 혹시나 있을지 모를 공천 경쟁과 지역구에 관리에 신경 써야 할 사람에게 물샐틈없는 과기행정을 요구하는 건 무리가 아닐까.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사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였던 조동호 KAIST 교수는 유력 후보가 아니었다. 캠프 또는 싱크탱크 출신 인사들이 여럿 있었지만, 모두 막판에 고사했다고 한다. 자리 욕심이 없었던 게 아니라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이 사람 저 사람 두드려보다 안 되니 마지막에 나온 사람이 조 교수였다고 한다. 조 교수는 험난한 인사청문회의 길에서 쉽게 넘어지고 말았다.  
 
여전히 실망스러운 건 청와대의 부실한 검증 능력과 협소한 인재 풀이다. 대한민국에 과기정통부 장관직을 할 만한 사람이 그리도 없을까.

 
전무후무한 일이겠지만, 엉뚱한 상상을 해본다. 신문 1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공모’ 광고가 실리는 일 말이다. 막강한 풀을 가진 결혼정보회사가 ‘마담뚜’를 대체한 세상이다. 장관 공모라고 안 된다는 법 있을까.  
 
‘내 사람’ 주변만 뒤지지 말고, 후보군을 확 넓혀보라는 얘기다. 꿩 잡는 게 매 아닌가. 세금탈루·위장전입 등 인사검증 7대 기준을 충족하고, 21세기 한국의 과학기술·정보통신의 현안을 소신껏 헤쳐나갈 ‘제2의 최형섭’이 등장한다면 쌍수를 들고 환영할 일 아닌가.
 
최준호 과학&미래팀장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