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최저임금 등 文정부 정책 비판…"제정신 아냐"

중앙일보 2019.05.08 22:11
8일 서울 건국대에서 열린 '문정권 2년 평가 및 대한민국의 미래' 토크콘서트에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발표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8일 서울 건국대에서 열린 '문정권 2년 평가 및 대한민국의 미래' 토크콘서트에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발표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적 효과가 90%'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아무리 점잖게 표현해도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8일 오후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문재인 정부의 참담한 2년간의 궤적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주제로 개최한 토크 콘서트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고용된 근로자의 임금은 다 늘었다. 최저임금 인상과 소득주도성장의 긍정적 효과가 90%"라며 "당과 정부는 자신 있게 설명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오 전 시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해 "비정규직도 정규직만큼 대접받는 방향으로 설득하는 게 옳았다"며 "결국 혜택받는 사람의 표를 받겠다는 속마음이 담긴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증가하는 국가부채에 대해서는 "이 정부 들어서 나온 복지는 전부 다 자제분들이 갚아야 할 빚이다. 우리 어깨 위에 떨어질 것"이라며 "탈원전을 비롯해 공공기관을 자기 마음대로 다뤄도 되는 기업인가 마냥 착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부는) 4대강 보 파괴, 탈원전 등 마음에 안 들면 파괴한다"며 "만들지는 못하면서 없애고 파괴하는 데는 아주 특출난 재능을 가진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미선 헌법재판관, 김의겸 전 대변인 등을 거론하면서 "지지 여부 상관없이 유능한 인재를 쓴다고 하는데 엉망진창"이라며 "사람이 없는 이유는 자기 편에서만 찾아서 그런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토크 콘서트에는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 박형준 동아대 교수, 진성호 전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