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발사체 발사, 자위적 훈련···어느나라 겨냥한 것 아니다"

중앙일보 2019.05.08 22:01
북한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동원된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5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야외 전시장에 스커드 B 미사일 등 발사체들이 전시돼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처음 북한이 쏜 기종을 '단거리 미사일'로 발표했으나 40여분 만에 '단거리 발사체'로 수정한 바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4일 동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동원된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5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야외 전시장에 스커드 B 미사일 등 발사체들이 전시돼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처음 북한이 쏜 기종을 '단거리 미사일'로 발표했으나 40여분 만에 '단거리 발사체'로 수정한 바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4일 이뤄진 발사체 발사에 대해 “정상적이며 자위적인 군사훈련”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8일 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발사체 발사에 대해 “전연 및 동부 전선방어부대들의대구경장거리방사포,전술유도무기운영능력과화력임무수행정확성,무장장비들의 전투적 성능을 판정검열”이라며 “전투동원준비를 빈틈없이 갖추도록하는데 목적을 둔 화력타격훈련”이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그 누구를 겨냥한것이 아닌 정상적인 군사훈련의 일환으로서 지역정세를 격화시킨 것도 없다”면서 “어느 나라나 국가방위를 위한 군사훈련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일로서 일부 나라들이 다른 주권국가를 겨냥하여 진행하는 전쟁연습과는 명백히 구별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쪽에서 한미 합동으로 치러진 ‘동맹 19-1’훈련과 공중훈련 등을 거론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일부 세력들이 그 누구의 충동을 받아 우리를 무턱대고 걸고 들면서 우리의 자주권, 자위권을 부정하려 든다면 우리도 그들도 원치 않는 방향으로 우리를 떠미는 후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