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꿈은 시민과 역사 진전시키는 것"

중앙일보 2019.05.08 19:47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노무현시민센터' 건립 후원 의사를 밝히며 서신과 금일봉을 재단 측에 전달했다. [노무현재단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노무현시민센터' 건립 후원 의사를 밝히며 서신과 금일봉을 재단 측에 전달했다. [노무현재단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8일 서울 종로구 원서동에 건립하는 '노무현시민센터' 후원 의사를 밝히며 서신과 금일봉을 노무현재단 측에 전달했다.  
 
노무현재단의 2대 이사장직을 역임한 문 대통령은 이날 서신에 "노무현시민센터 건축에 힘을 보탠다. 노무현시민센터는 노무현 대통령의 이름을 빌린 시민들의 공간"이라며 "시민들이 일궈온 역사를 되새기며 다시 시민들의 역사를 만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의 꿈은 시민들과 함께 역사를 진전시키는 것이었다"며 "시민들을 위한 공간이 되는 것만으로도 노무현 대통령은 '참 좋다' 하실 것 같다. 시민으로 시작하여 시민의 발걸음으로 문지방이 닳는 노무현시민센터가 되길 바란다"고 썼다.
 
재단 측은 "문 대통령은 직접 작성한 서신 외에 친필 서명한 후원 신청서를 금일봉과 함께 인편으로 서울 노무현재단 사무처에 보내왔다"며 "문 대통령의 서신은 노무현시민센터 건물 내 마련될 디지털 기부자의 벽에 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종로구에 들어설 노무현시민센터는 지하 3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물 안에는 공연장과 미디어센터, 강의실, 공유사무공간, 대통령의 서가, 카페테리아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오는 6월 착공해 2021년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총 사업비 380억원 가운데 100억원을 모금 캠페인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노무현시민센터' 건립 후원 의사를 밝히며 서신과 금일봉을 재단 측에 전달했다. [노무현재단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노무현시민센터' 건립 후원 의사를 밝히며 서신과 금일봉을 재단 측에 전달했다. [노무현재단 제공]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