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공모교장' 앞으로 학생·학부모가 직접 뽑는다

중앙일보 2019.05.08 19:25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도교육청 남부청사 브리핑룸에서 정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도교육청 남부청사 브리핑룸에서 정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으로 경기도 내 학교의 공모 교장은 학생과 학부모가 직접 뽑게 된다.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8일 도교육청 남부청사 브리핑룸에서 가진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올 9월 1일 자 공모 교장 임용심사부터 기존 '폐쇄형'으로 진행하던 면접을 '개방·참여형'으로 개혁해 교육공동체 참여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모 교장에 지원한 후보자의 학교경영계획 설명회에 모든 학부모와 교직원이 참여해 후보자를 검증하고 직접 점수를 매겨 심사한다. 현장 참석이 어려운 학부모는 모바일로 참여할 수 있다.
 
학부모와 교직원 심사 점수는 학교 공모교장심사위원회의 점수와 5:5 비율로 전형에 반영된다. 또 중·고교의 경우 학생 참여인단을 도입한다. 학생 참여인단은 설명회에서 후보자에게 질문하는 등 검증 과정에 참여하고 모바일 투표도 하지만, 투표 결과는 심사에 직접 반영되지는 않는다.
 
도교육청은 형평성을 위해 공모교장을 지원하는 시점 지원자가 재직하는 학교에는 지원할 수 없도록 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오는 9월 1일부터 원하는 학교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뒤 2020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교장공모제는 교장 임용방식 다양화로 승진 중심의 교직 문화를 개선하고 구성원이 원하는 유능한 교장을 뽑자는 취지로 2007년 도입된 제도다.
 
그동안 공모 교장을 원하는 학교는 내부 의견수렴을 거쳐 교장 공모 계획을 세우고 학부모를 포함한 공모교장심사위원회를 구성, 위원회의 서류심사와 심층 면접으로 교장 후보를 3배수로 뽑으면 교육청이 2차 심사로 최종 선발해왔다.
 
한편 3월 1일 기준 도내 공립 초·중·고교 2181개교 중 410개교(18.7%)가 공모로 교장을 뽑은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