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항고속도로서 사고로 숨진 배우 부검 “전신 다발성 손상”

중앙일보 2019.05.08 19:09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3중 추돌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인천소방본부 제공]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3중 추돌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인천소방본부 제공]

지난 6일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차를 세우고 내렸다 뒤따르는 차와 연쇄 추돌로 숨진 배우 A씨(28)의 사인이 다발성 손상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8일 A씨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전신에 다발성 손상이 보인다는 1차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 경찰은 A씨가 치이면서 몸 전체에 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지만 최종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밝힐 수 있다는 입장이다. 
 
A씨는 6일 오전 3시52분쯤 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개화터널 앞 3차로에서 차를 운전하고 가다 갑자기 비상등을 켜고 2차로에 차를 세웠다. 조수석에 타고 있던 A씨의 남편이 먼저 내려 갓길로 간 뒤 A씨 역시 밖으로 나와 차 뒤쪽으로 간지 수 초 만에 뒤따라오던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남편은 사고 당시 출동한 경찰에 “(내가) 소변이 급하다고 해 차를 세웠다. 볼일을 보고 오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은 갓길이 아닌 가운데 차로에 차를 세운 이유에 관해서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사고 당시 3차로에는 또 다른 승용차가 서 있었다. 경찰은 A씨의 남편이 조수석에서 내리는 것을 보고 이 차가 정차했으며 이 차와 A씨 차량을 피하려다 택시가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부검 결과에 따라 남편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된 택시·승용차의 운전자 등을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김포=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