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남부발전, 국내 전력공기업 최초 美 가스복합발전사업 진출

중앙일보 2019.05.08 16:52
남부발전의 미국 Niles 복합발전소 조감도

남부발전의 미국 Niles 복합발전소 조감도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 이하 ‘남부발전’)이 미국 북동부 지역에 1085MW급 가스복합발전소 건설을 추진한다. 미국 가스복합발전사업 진출은 국내 전력공기업 중 최초인데다 선진시장으로의 첫 행보인지라 그 의미를 더한다.
 
남부발전은 지난 7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미국 Niles(나일즈) 복합발전 사업 건설과 운영에 필요한 자금조달을 위한 금융계약 서명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나일즈 복합발전사업은 미국 북동부 오대호 인근 미시건주 카스(Cass) 카운티에 1,085MW급 가스복합발전소를 건설 및 운영하는 사업이다. 약 10억5000만 달러 사업비가 투자되는 이번 사업은 2022년 3월 준공돼 35년간 운영되는 프로젝트로, 연평균 약 5억 달러 매출수익이 기대된다.
 
남부발전은 본 사업에 최대주주로 참여하여 50%를, 대림에너지와 현지개발사(Indeck)가 각각 30%와 20% 출자를 통해 약 4억 7000만 달러를 투자하게 되며, Niles 특수목적법인의 사업자체 수익성만을 통해 PF(Project Financing)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PF에는 세계적 투자은행인 BNP Paribas, Credit Agricole, 노무라 증권이 참여했으며, NH농협은행,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가 공동주간사 역할을 수행한다.
 
나일즈 복합사업은 셰일혁명으로 연료공급에 경쟁력과 안정성을 갖추고, 전력거래가 안정된 미국 최대 전력시장인 PJM*에 판매하는 점에서 투자 여건이 양호하다는 평이다.
 
이와 함께 발전소 건설로 보일러, 변압기 등 국산 기자재 수출과 이로 인한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되며, 잠재력 높은 선진시장으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성장가치도 크다.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오른쪽)이 美 나일즈 복합화력 건설과 관련 금융계약 서명 후 대림에너지 변준석 상무, 인덱 제랄드 R.포사이드 회장과 명품발전소 건설을 다짐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오른쪽)이 美 나일즈 복합화력 건설과 관련 금융계약 서명 후 대림에너지 변준석 상무, 인덱 제랄드 R.포사이드 회장과 명품발전소 건설을 다짐하고 있다.

신정식 사장은 이날 금융종결 서명식에서 “한국의 경제발전 초기 미국의 자금을 이용해 국내 발전소를 지었으나, 오늘은 한국의 자본으로 미국에 최초로 대규모 복합발전소 건설을 위한 자금이 조달되는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향후 철저한 사업관리를 통해 한건의 안전사고도 없는 친환경 명품 발전소를 미국에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왼쪽 여섯 번째)이 美 나일즈 복합화력 건설과 관련 금융계약 서명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왼쪽 여섯 번째)이 美 나일즈 복합화력 건설과 관련 금융계약 서명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