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한선교 욕설 피해자 연락 안 되는 듯…내용 파악해 보겠다"

중앙일보 2019.05.08 15:5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에서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 기자회견을 하면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에서 '국민 속으로 민생투쟁 대장정' 기자회견을 하면서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한선교 사무총장의 욕설 논란과 관련해 "정확한 내용이 뭔지를 파악해봐야 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한선교 사무총장의 욕설 파문으로 소란스러운데 대표로서 어떻게 보는지?'라는 질문에 "피해자라고 하는 분이 연락이 잘 안 되는 것 같다"면서 "정확한 내용이 뭔지를 파악해봐야 되겠다"고 말했다.  
 
한 사무총장의 거취에 대해서도 "자세한 내용을 파악해봐야 되겠다"고 답했다.
 
'내용 파악에 얼마나 시간 걸릴까?'라는 물음에도 "글쎄, 진행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 [중앙포토]

앞서 한국당 노조는 7일 성명을 통해 "오전 10일 국회 본관 사무총장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한 사무총장이 입에 담기 힘든 인격 말살적, 파괴적 욕설과 비민주적 회의 진행으로 사무처 당직자의 자존심과 인격을 짓밟았다"며 "비정상적 행태를 저지른 한 사무총장을 즉각 당 윤리위에 회부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정상적인 당무 수행이 어려워질 것을 경고한다"며 "앞으로도 한국당 사무처 노조는 이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규탄했다.  
 
오영철 사무처 노조 위원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사무총장이 이날 오전 10시 국회 본관 사무총장실에서 회의 중 'XXXX야', 'X같은 XX야', '꺼져' 등의 욕을 했다"면서 "그 욕을 주로 받은 당사자는 사표를 내겠다며 잠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날 한 사무총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한 사무총장은 "회의를 주도해야 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한 사무총장은 MBC 아나운서 출신의 4선 중진의원이다. 지난 3월 황교안 대표 체제가 들어서면서 당 살림을 책임지는 사무총장에 임명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