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TS에 푹 빠진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의 디자이너

중앙일보 2019.05.08 12:01
디올 남성복의 아티스틱 디자이너 킴 존스가 자신이 디자인한 방탄소년단의 투어 패션 스케치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킴존스 인스타그램@mrkimjones]

디올 남성복의 아티스틱 디자이너 킴 존스가 자신이 디자인한 방탄소년단의 투어 패션 스케치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킴존스 인스타그램@mrkimjones]

 
"나는 방탄소년단을 사랑한다."

디올 남성복 아티스트 디렉터 킴 존스
SNS에 BTS 월드 투어 의상 스케치 올려
주머니 많이 달린 유틸리티 웨어 컨셉트

디올 남성복의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Kim Jones)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말이다. 그는 이어서 "BTS는 너무 좋은 사람들이고 패션계에 미치는 영향이 대단하다. 내가 아는 모든 사람이 그들에게 미쳐있다"며 BTS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해외 유명 패션계 인사들 사이에서 방탄소년단(BTS)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일화다.   
 
킴 존스는 지난 5월 2일에는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mrkimjones)에 BTS의 이번 월드 투어를 위해 디자인한 옷 스케치를 올려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이 옷은 디올 남성복의 2019 프리폴 컬렉션에서 선보인 유틸리티 스포츠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7가지 스타일이다. 디올 측에 따르면 이번 의상은 올해 초 디올 프랑스 파리 본사와 BTS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함께 글로벌 프로젝트로 준비한 것이다.  
디올 남성복의 아티스틱 디자이너 킴 존스가 자신이 디자인한 방탄소년단의 투어 패션 스케치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킴존스 인스타그램]

디올 남성복의 아티스틱 디자이너 킴 존스가 자신이 디자인한 방탄소년단의 투어 패션 스케치를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 킴존스 인스타그램]

그룹 방탄소년단이 5월 4일 미국 LA 로즈볼 스타디움 '러브 유어 셀프-스피크 유어 셀프 투어' 공연에서 디올의 옷을 입고 월드투어 첫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5월 4일 미국 LA 로즈볼 스타디움 '러브 유어 셀프-스피크 유어 셀프 투어' 공연에서 디올의 옷을 입고 월드투어 첫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영상 THEUL TIMA TEDODO 유튜브]

[영상 THEUL TIMA TEDODO 유튜브]

 
각각의 의상은 멤버들의 신체 사이즈와 이미지에 맞게 새롭게 디자인한 것으로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시작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공연을 통해 처음 공개됐다. 디올 코리아 측은 "브랜드 최초의 팝 밴드를 위한 남성용 무대 의상"이라고 설명했다.  
 
킴 존스는 지난 2월 초에도 BTS와 함께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BTS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이번 월드 투어 패션은 프랑스 파리에서 제작돼 한국의 디올 코리아를 통해 BTS에 전달됐다.  
디올 남성복의 아티스틱 디자이너 킴 존스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사진 킴존스 인스타그램]

디올 남성복의 아티스틱 디자이너 킴 존스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사진 킴존스 인스타그램]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