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첫 방북한 김연철 장관…“발사체 발사 등으로 北인사 회동 가능성은 낮아”

중앙일보 2019.05.08 10:32
김연철 통일부 장관. [중앙포토]

김연철 통일부 장관. [중앙포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취임 후 첫 방북 일정으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방문한다.
 
김 장관은 8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8시3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했다고 통일부 관계자가 전했다.  
 
통일부는 김 장관의 방북 일정에 대해, 연락사무소 상주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오후 중 귀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4월 중하순쯤 김 장관의 방북 계획을 북측에 통보했고, 최근 북측으로부터 방북 ‘동의’ 통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장관의 이번 방문은 북한의 지난 4일 단거리 발사체 발사 등으로 남북관계 환경이 정체된 시점에 이뤄진 것이라 주목되고 있다.  
현재 연락사무소는 남북 상시 소통창구 기능을 완전히 회복되지 못한 상태다. 북측은 최근 사무소에 소장대리와 ‘임시 소장대리’를 번갈아 상주시키고 있고 정례 협의채널인 소장회의도 10주 연속 열리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김 장관의 방문은 남측의 소통 재개 의지를 우회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장관이 북측에 체류하는 동안 북측 인사와의 접촉이 있을지도 주목된다. 북미와 남북 관계가 실타래처럼 얽혀 있는 상황을 볼 때 북측 인사와의 회동 가능성은 상당히 낮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