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폭 논란' 윤서빈, JYP 계약 해지·'프로듀스X101' 하차

중앙일보 2019.05.08 10:07
윤서빈. [사진 Mnet]

윤서빈. [사진 Mnet]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의혹을 받는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 윤서빈(20)이 회사에서 방출되고, 출연 중인 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에서도 하차하게 됐다.
 
JYP엔터테인먼트는 8일 공식 입장을 내고 "회사의 방침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 아래 현재 '프듀X'에 출연 중인 윤서빈과 연습생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며 "이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에서도 하차한다"고 밝혔다.
 
윤서빈. [사진 Mnet]

윤서빈. [사진 Mnet]

앞서 윤서빈은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프로듀스 X 101'에서 1위에 오르는 등 주목받았다.
 
그러나 방송 직후 온라인에 학창 시절 술과 담배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올라와 논란의 중심에 섰다. 동급생들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괴롭혔다는 제보도 나왔다.
 
JYP엔터테인먼트와 Mnet은 의혹이 제기된 후 이틀간 "확인 중"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으나, 결국 계약 해지와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다.

 
JYP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연습생 윤서빈 관련 안내 말씀드립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회사의 방침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 아래 현재 Mnet '프로듀스 x 101'에 출연 중인 윤서빈군과 연습생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에도 하차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