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얼굴 알아보는 구글 인공지능 스피커 "오늘 하실 일은요~"…구글-아마존 AI 싸움 치열해질듯

중앙일보 2019.05.08 10:03
인공지능(AI) 스피커에 태블릿 PC만한 크기의 10인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됐다. 이 화면이 소설 ‘백설공주’ 속 거울처럼 나를 알아본다. 내가 화면을 들여다 보면 "오늘 오전 10시 영업팀 미팅, 정오엔 바이어와 점심, 오후 5시엔 자동차 수리 예약”이라며 내 캘린더 일정을 시간 순서대로 알려준다. 가족 구성원 중에 다른 사람이 화면을 들여다 보면 그의 일정을 읽어준다.
 
10인치 대화면 갖춘 AI 스피커가 26만원 
구글이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쇼어라인 앰피시어터에서 2019 구글 연례 개발자회의(I/O)에서 이 같은 기능을 갖춘 AI 스피커 '네스트 허브 맥스(Nest Hub Max)’를 선보였다. 이날 회의에는 전세계에서 7000여명이 개발자들이 몰려 구글이 내놓은 AI의 진화에 주목했다.
구글이 7일(현지시간) 개발자회의에서 공개한 대화면을 갖춘 인공지능 스피커 네스트 허브 맥스. [연합뉴스]

구글이 7일(현지시간) 개발자회의에서 공개한 대화면을 갖춘 인공지능 스피커 네스트 허브 맥스. [연합뉴스]

네스트 허브 맥스는 안면 인식 기술이 적용된 데다, 스크린은 커졌고 음질은 선명해졌다. 여기에 집안을 돌아다니면서 영상 통화를 걸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외부에서 아빠가 집으로 전화를 걸면 네스트에 장착된 고화질(HD) 카메라를 통해 집안 구석구석을 볼 수 있는 것이다. 구글은 이 제품을 229달러(26만7000원)에 내놨다. 보급형 제품인 ‘구글 네스트 허브’는 이 보다 싼 129달러에 내놨다. 아마존의 AI스피커 알렉사와의 싸움이 한층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구글맵 등 검색 내역, 정보 보호 위해 자동 삭제 
이번 개발자 회의에서 구글은 개인 정보보호를 여러 차례 강조했다. AI 스피커가 개인에게 일정을 보내주면서도 그 정보는 구글 서버에 남기지 않는다는 것과, 구글 맵을 이용해도 검색 내역이나 방문한 장소를 기록으로 남지 않도록 소프트웨어를 설계한 점 등을 부각시켰다. 최근 유럽연합(EU)으로부터 프라이버시 가이드라인을 위반했다며 거액의 벌금을 맞은 사례를 의식한 것으로 분석된다.
 
음성인식 비서, 일정 찾아내 항공권 자동 예약 
지난해 미용실 예약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킨 음성인식 비서 '듀플렉스'도 한층 진화했다. 구글은 이날 음성 명령으로 렌터카 업체에서 자동차를 빌리는 예약을 시연했다. 자동차 렌탈 웹사이트에서 AI가 스스로 온라인 신청서를 작성해 자동차 예약을 완료했다. 같은 방식으로 영화 티켓, 항공권 예매 등도 가능하다. 항공권 예매의 경우 입·출국 날짜, 목적지, 여권 등록, 좌석 선택 등 여러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듀플렉스가 스마트폰 내 캘린더나 e메일에 저장된 여행 계획 등을 파악한 뒤 항공권을 자동 예매한다. 지난해 듀플렉스는 미용실 예약에서 인간의 목소리를 흉내 냈는데 이를 예약 상대방이 구별하지 못해 논란이 일었다. 구글은 이를 의식한 듯 올해는 듀플렉스 예약 기능을 다양화하는 쪽에 초점을 맞췄다.
순다 피차이 구글 CEO가 7일 개발자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순다 피차이 구글 CEO가 7일 개발자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AI의 딥러닝이 발전해 이제는 모바일에서도 정확한 음성 인식, 자연어 이해 등이 가능해졌다"며 "구글의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정보를 입력하고 사용자를 대신해티켓을 구매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검색 결과, 버튼 누르고 바로 증강현실로 본다
검색 결과에 증강현실(AR)을 접목한 기술도 선보였다. 구글 포털에서 특정 신발 브랜드를 검색하고 '뷰 인 3D(View in 3D)' 버튼을 누르면, AR로 구현된 3D 신발이 스마트폰 화면에 뜬다. 이용자는 자신이 가진 옷과 어울리는지 직접 비교해볼 수 있다.
 
프리미엄 기능 갖춘 중저가폰 픽셀a3도 공개 
구글이 7일 개발자회의에서 선보인 중저가형 새 스마트폰 픽셀 a3. [연합뉴스]

구글이 7일 개발자회의에서 선보인 중저가형 새 스마트폰 픽셀 a3. [연합뉴스]

'하드웨어 강자'의 꿈도 놓지 않고 있는 구글은 이번에 삼성·애플에 대항할 신형 스마프폰 '픽셀 3a'도 공개했다. 중저가폰으로 만들어진 픽셀 3a의 가격은 399 달러(46만6000원)로 갤럭시S10, 아이폰 XS의 비교하면 절반이 안된다. 구글은 중저가 폰이지만 프리미엄 폰의 성능을 갖췄다고 소개했다. 더 버지등 미국 IT매체들은 "구글이 저물어가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빠져나와 핵심 기능만 갖춘 픽셀폰을 꺼내 들었다"고 평가했다. 픽셀 3a는 이날부터 미국을 비롯해 영국·호주·일본·독일 등 13개국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한국은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