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방문 취소하고 이라크 간 폼페이오, 이란 핵 위기 재현 초읽기

중앙일보 2019.05.08 07:58
유럽 순방에 나섰다가 예정됐던 독일 방문 일정을 갑자기 취소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 오후(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를 방문했다. 폼페이오의 이라크 방문은 미국이 이란을 압박하기 위해 항공모함과 폭격기를 중동 지역에 배치하기로 발표한 지 이틀 만에 이뤄진 것으로, 이란의 선제 도발이나 핵 합의 탈퇴 선언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이란의 중동 내 미군, 동맹국 공격 징후 포착"
8일 로하니 대통령 성명 발표, "핵활동 재개" 선언 전망

7일 갑작스럽게 이라크 바그다드를 방문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비행기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7일 갑작스럽게 이라크 바그다드를 방문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비행기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연합뉴스]

AFP에 따르면 7일 오후 독일 방문을 취소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후 전용기를 타고 바그다드에 도착해 아델 압델 마흐디 이라크 총리와 만났다. 폼페이오는 당초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와 회담할 예정이었지만 베를린 방문을 전격 취소했고, 다음 행선지도 알리지 않았다.  

 
미 국무부가 ”불행하게도 긴급한 문제(pressing issues)로 인해 베를린 회담 일정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폼페이오 장관의 행방에 관심이 모아졌다.
 
CNN 등 미국 언론들은 폼페이오의 급작스러운 이라크 방문이 최근 고조되고 있는 이란과의 군사적 긴장으로 인한 것이라 보도했다. CNN은 7일 미 당국자들을 인용, “미국은 이란 군대와 대리인이 이라크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미군을 공격 목표로 삼을 것이라는 ‘구체적이고 신뢰할만한’ 정보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라크 방문과 관련 동행한 기자단에 “고조되는 이란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라크 정부에 미국이 이라크의 주권을 보호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확신시켜주고 싶었다”며 “이라크의 주권에 대한 미국의 우려는 새로운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백악관은 5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명의의 성명을 통해 “USS 에이브러햄 링컨 항모전단과 폭격기들을 미 중부사령부 지역(중동)에 배치하고 있다”고 발표하면서 이것이 이란의 지역 내 미군 및 동맹국에 대한 선제공격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CNN은 7일 미국의 항공모함 배치는 이란이 페르시아만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배에 싣고 이동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첩보 때문이라고 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란 ‘핵활동 재개’ 선언 임박
지난해 5월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 핵 합의(JCPOAㆍ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를 일방적으로 선언한 지 1년이 되는 8일, 이란도 핵 합의 철수를 선언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7일 이란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탈퇴 선언과 같은 날짜인 8일 대국민 연설을 통해 핵합의에 대한 이란 정부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란이 핵합의에서 발을 뺀다는 것은 핵무기 개발을 위한 핵프로그램을 재개하겠다는 뜻으로, 한동안 진정됐던 이란 핵위기가 재발할 가능성이 급속히 커졌다.
 
2015년 7월 6개국(미ㆍ영ㆍ프ㆍ독ㆍ러ㆍ중)과 이란이 맺은 이란 핵 합의는 핵 개발을 포기하는 대가로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해주는 내용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전임 오바마 행정부가 서명한 이란 핵 합의를 맹비난했고 지난해 탈퇴를 감행했다. 이후 이란산 원유 수출 제재 등 대이란 압박 수위를 높여왔다.
 
이와 관련, 이란 ISNA통신은 로하니 대통령의 대응은 미국 같은 일방적 파기가 아닌 핵합의 26조와 36조의 틀 안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을 뺀 나머지 서명국에 “이란은 최대한 인내했으나 상대방이 약속을 지키지 않아 이에 상응해 핵합의에서 정한 의무를 이행하는 수준을 점차 줄이겠다”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후 정해진 절차를 밟겠다는 것이다. 
 
현지 언론들은 또 이란 정부가 핵합의에서 동결한 원심분리기 생산 등 핵 활동을 일부 재개하고, 한도 이상의 우라늄 농축을 시작해 국제 사회에 경고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내다봤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