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탈리아 정보기관 당국자, 파리서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19.05.08 01:06
프랑스 파리 시내.[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시내.[AFP=연합뉴스]

이탈리아 정보기관의 고위급 당국자가 프랑스 파리의 한 호텔 근처 거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프랑스 주간지 르 푸앙 등 현지 언론은 이탈리아 국적의 50대 남성이 지난 5일(현지시간) 밤 파리 북부 18구의 거리에서 숨진 채 발견돼 프랑스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성은 지난 3일부터 묵은 호텔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발견됐으며, 발견 당시 입에 토사물을 머금고 있었다. 또 턱 부위에서 상처가 발견됐는데, 넘어지면서 바닥에 부딪혀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매체는 이 남성이 지난 3일 로마를 출국해 파리에 도착한 뒤 한 호텔에 투숙했으며 남성이 묵은 호텔에서 메모리 카드와 USB 등 저장장치 다수와 현금 뭉치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프랑스 정보국은 그의 신원을 이탈리아 정보기관 당국자라고 확인했다. 공영 AFP통신도 익명의 수사소식통이 이 남성에 대해 "이탈리아 정보기관의 고위급 당국자"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심장마비 등 급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