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대북 식량지원 지지”

중앙일보 2019.05.07 23:58
한미정상 35분간 통화...'한반도 현 국면 진전 방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35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북한이 지난 4일 쏘아올린 발사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후 한반도 비핵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0시부터 10시35분까지 통화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미정상 35분간 통화...'한반도 현 국면 진전 방안 논의'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35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북한이 지난 4일 쏘아올린 발사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후 한반도 비핵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0시부터 10시35분까지 통화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35분간 전화 통화를 하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가능한 조기에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비핵화 협상 재개 방안 논의

문 대통령이 지난 4일 북한의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한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논의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두 정상은 북한의 발사 직후 한ㆍ미 양국 정부가 긴밀한 공조하에 적절한 방식으로 대응한 것이 매우 효과적이었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북한이 쏜 발사체 일부가 탄도미사일이냐 아니냐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지만 이에 대한 양 정상의 직접적인 언급은 소개되지 않았다.
 
양 정상은 또한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 등이 발표한 북한 식량 실태 보고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양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에 방한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