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정상 35분간 통화…‘北발사체’ 관련 한반도 정세 논의

중앙일보 2019.05.07 23:08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35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북한이 지난 4일 쏘아올린 발사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이후 한반도 비핵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0시부터 10시 35분까지 통화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오늘 밤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라며 “이번 통화는 지난 4·11 한미정상회담 이후 전개된 한반도 관련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현재 국면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한미 정상간 통화는 21번째로, 지난 2월 28일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직후 통화한 지 68일 만이다.
 
또 지난달 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정상회담을 한 지 26일 만의 직접 소통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