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선교, 당직자에 욕설 논란 “부적절 언행 인정…사과드린다”

중앙일보 2019.05.07 19:58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임현동 기자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임현동 기자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7일 불거진 욕설 논란에 대해 "회의에서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면서도 "특정 사무처 당직자를 향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한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오늘 오전 10시쯤 국회 본청 사무총장실에서 개최된 회의 중 일부 언짢은 언사가 있었다. 회의를 주도해야 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특정 사무처 당직자를 향한 발언이 아니었음을 밝힌다"라며 "회의에 참석한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회의 진행에 좀 더 진지하게 임하겠다.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당 노조는 이날 오전 한 사무총장이 회의 도중 당직자에게 욕설을 했다며 당 윤리위원회에 한 사무총장을 즉각 회부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당 노조는 "이날 국회 본관 사무총장실에서 열린 회의에서 한 사무총장이 입에 담기 힘든 인격 말살적, 파괴적 욕설과 비민주적 회의 진행으로 사무처 당직자의 자존심과 인격을 짓밟았다"고 밝혔다. 
 
오영철 한국당 사무처 노조위원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회의 중 (당직자를 향해) ‘XXXX야’, ‘X같은 XX야’, ‘꺼져’ 등의 욕설을 했다"며 "그 욕을 주로 받은 당사자는 사표를 내겠다고 한 후 잠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 중 당무 추진 과정에서 본인에게 보고되지 않은 일이 추진됐다는 이유로 이 같은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는 한 사무총장을 비롯해 추경호 의원과 원영섭 조직부총장, 사무처 당직자 7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