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재철 "이해찬도 101명 행적 불어"…유시민 이어 전선 확대

중앙일보 2019.05.07 18:40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뉴스1]

1980년 '김대중 내란 음모사건' 당시 신군부의 조사를 받은 민주화 인사들의 진술서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자신의 진술서 전문을 공개하며 유 이사장의 상세한 진술서가 민주화 인사들 77명의 목에 칼을 겨눈 결과를 낳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7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까지 가세해 논란이 확산하는 모양새다.


관련기사
윤 총장은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에서 형(심 의원)의 증언이 유죄 판결의 핵심 법정 증언이라는 게 역사적 진실로 인정되고 있다"며 "어찌 형만 부정하시나"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이에 심 의원은 이날 "제가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의 핵심 증인이 아니라는 사실은 차고 넘친다"며 윤 총장의 글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냈다.
 
심재철 "DJ 판결문에 내 이름 안 나와" 
심재철 의원. [뉴스1]

심재철 의원. [뉴스1]

심 의원은 "제가 체포되기 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은 전 피고인의 자백으로 (혐의 입증이) 완성돼 있었다"며 김 전 대통령의 1980년 내란죄 유죄 판결문에 증거의 요지로 등장하는 63명 중 자신의 이름은 나오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저는 김 전 대통령의 공소장에도 나오지 않고 전 피고인 증거목록, 다른 피고인들의 공소사실 입증 증거, 증인란에도 나오지 않는다"며 "103쪽에 이르는 증거 목록에도 나오지 않는 본 의원이 김 전 대통령의 사형 선고나 다른 피고인들의 중형 선고에 영향을 줬다는 것은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심재철 "이해찬, 인터뷰로 허위 사실 유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뉴스]

심 의원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거론하며 전선을 확대했다. 그는 "이 대표는 (당시) 101명의 민주화 인사의 행적을 검찰에 진술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의 자세한 진술서로 수십 명의 민주 인사들이 신군부의 수사 대상에 올랐다는 주장에 이은 것이다.
 
심 의원은 자신이 '김대중 내란 음모사건' 유죄 판결의 핵심 증언을 줬다는 인식이 생긴 것도 이 대표의 허위사실 인터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제가 보수정당에 입문한 후 이 대표는 (1980년 당시) 본 의원이 먼저 잡혀 거짓 자백을 해서 자신이 고문받았다는 허위 사실을 언론에 인터뷰했다(1998.6.신동아)"며 "그 이후에는 측근을 통해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을 (제가) 완성했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2일 '1980년 유시민의 진술서가 77명의 민주화운동 인사를 겨눈 칼이 됐다'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유튜브 캡처]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은 2일 '1980년 유시민의 진술서가 77명의 민주화운동 인사를 겨눈 칼이 됐다'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유튜브 캡처]

심 의원은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피고인 중 김 전 대통령에게 금품을 받지 않은 사람은 제가 유일하다. 다른 피고인들은 모두 공판에서 이런 금품수수와 교부 사실을 시인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심 의원은 "본 의원은 지금껏 침묵하고 있었지만 더이상 과거 민주화 경력이 자신들의 것인 양 판결문에 판시된 내용도 은폐하며 상대 진영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허위사실을 들어 공격하는 부도덕한 행위에 대해 국민께 진실을 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