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소문사진관]‘로힝야 학살’ 취재기자들, 미얀마 대통령 사면으로 전격 석방

중앙일보 2019.05.07 16:43
'로힝야족 학살'을 취재하다가 구속돼 징역 7년을 선고받은 기자들이 7일(현지시간) 전격 석방됐다. 이번 석방은 윈 민트 미얀마 대통령의 사면조치로 이뤄졌으며 구속된 지 511일 만이다. 그간 유엔(UN) 등 국제기구와 각국 정부는 언론 자유에 대한 탄압이라며 이들의 석방을 요구해왔다.  

석방 후 가족을 만나는 두 기자. [AFP=연합뉴스]

석방 후 가족을 만나는 두 기자. [AFP=연합뉴스]

로이터 통신 소속 와 론(33), 초 소에 우(29)기자는 지난 2017년 12월 미얀마 라카인주에서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에게 자행된 한 미얀마군의 학살 사건을 취재하다가 '공직 비밀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고, 지난해 9월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사면 조치로 511일 만에 석방된 로이터 통신 소속 와 론(왼쪽), 초 소에 우 기자가 7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의 교도소를 나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사면 조치로 511일 만에 석방된 로이터 통신 소속 와 론(왼쪽), 초 소에 우 기자가 7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의 교도소를 나오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와 론 기자가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있다. [AP=연합뉴스]

와 론 기자가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있다. [AP=연합뉴스]

 
지난해 12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로이터 소속 기자들이 와 론과 초 소에 우 기자의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12월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로이터 소속 기자들이 와 론과 초 소에 우 기자의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와 론 기자가 지난해 9월 법원을 나서며 수갑찬 손으로 엄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와 론 기자가 지난해 9월 법원을 나서며 수갑찬 손으로 엄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마중 나와 있던 사람들에게 엄지를 들어 보이며 양곤 교도소를 걸어 나온 와 론 기자는 "우리의 석방을 지지해 준 전 세계 모든 이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빨리 편집국에 가고 싶다. 나는 기자인 만큼 취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초 소에 우 기자가 마중나온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초 소에 우 기자가 마중나온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사면 조치로 511일 만에 석방된 로이터 통신 소속 와 론(왼쪽), 초 소에 우 기자가 7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의 교도소를 나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사면 조치로 511일 만에 석방된 로이터 통신 소속 와 론(왼쪽), 초 소에 우 기자가 7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의 교도소를 나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석방 후 이동중인 두 기자. [AFP=연합뉴스]

석방 후 이동중인 두 기자. [AFP=연합뉴스]

로이터 통신 측도 성명을 통해 "미얀마 정부가 용기 있는 기자들을 석방해 매우 기쁘다"며 "체포 이후 전 세계에서 언론 자유 중요성의 상징이 되어온 이들의 복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위 사진은 지난해 6월 1심 재판후의 모습. 아래 사진은 7일(현지시간) 석방된 후의 모습. [AFP=연합뉴스]

위 사진은 지난해 6월 1심 재판후의 모습. 아래 사진은 7일(현지시간) 석방된 후의 모습. [AFP=연합뉴스]

두 기자가 속한 로이터 통신은 미얀마 군부에 의한 로힝야족 학살 사건을 취재, 보도한 공로로 지난주 퓰리처상의 국제보도 부문 상을 받았으며,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은 두 기자를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아라비아 총영사관에서 살해된 사우디 반체제 언론인 자말카슈끄지 등과 함께 '2018 올해의 인물'로 선정한 바 있다. 
 
장진영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