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30세 미만 저소득 청년 142만가구, 올해 첫 근로장려금 받는다

중앙일보 2019.05.07 12:43
한승희 국세청장(오른쪽 두번째)은 7일 서울 성동세무서를 방문, 근로장려금 신청 현장을 점검했다. [사진 국세청]

한승희 국세청장(오른쪽 두번째)은 7일 서울 성동세무서를 방문, 근로장려금 신청 현장을 점검했다. [사진 국세청]

연 소득이 2000만원 이하인 30세 미만 청년 142만 가구가 올해 첫 근로장려금(EITC)을 받게 된다. 이들은 소득 수준에 따라 가구당 최대 150만원까지 지급 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지난 1일부터 이달 말까지 근로·자녀장려금 신청을 받는다고 7일 밝혔다. 해당 가구는 총 543만 가구로 전체 인구의 24%다. 올해부터 수급 대상이 된 30세 미만의 결혼하지 않은 단독가구는 142만 가구로 전체 근로장려금 수급 대상자의 26%에 달한다.
 
근로장려금은 재산이 2억원 미만이고 일정 소득 이하인 가구에 지급된다. 기준에 해당하면 근로자는 물론 자영업자도 받을 수 있다. 올해부터는 지급 대상자를 선별하는 소득 기준이 완화됐고 지급 한도도 늘었다. 단독가구는 지난해 연 소득 1300만원 미만인 가구에만 최대 85만원의 근로장려금이 지급됐지만, 이 기준이 올해에는 2000만원 미만으로 상향 조정됐고 근로장려금도 최대 150만원까지 받을 수 있게 됐다. 홑벌이 가구(2100만원→3000만원)·맞벌이 가구(2500만원→3600만원) 역시 소득 기준이 완화됐고 각각 최대 260만원, 300만원 이내에서 근로장려금이 지급된다.
 
수급 대상자를 선별하는 재산과 소득 기준이 완화하면서 혜택을 받게 되는 영세 자영업자도 많이 늘어날 전망이다. 국세청은 지난해 영세 자영업자들은 63만 가구가 평균 80만원을 지급 받았지만, 올해에는 189만 가구가 평균 115만원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승희 국세청장은 이날 근로장려금 신청 현장 점검 차 서울 성동세무서를 방문한 자리에서 "오는 8월 말부터 근로장려금 지급을 시작해 추석 전에 모두 지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