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0대 백내장, 60대 치아, 70대 치매...우리 부모님 가장 조심해야할 질병은

중앙일보 2019.05.07 12:00
[중앙포토]

[중앙포토]

50대는 백내장, 60대는 치아, 70대 이상은 치매에 주의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어버이날을 맞아 50대 이상 부모 세대가 건강한 노년생활을 위해 미리 대비하고 주의해야 할 질병을 7일 공개했다.
 
지난해 50대 이상 환자들은 1인당 6.68개의 질병으로 병원을 찾았다. 70세 이상은 더 다양한 질병으로 진료를 받았다. 연령별로 보면 1인당 주요 질병 개수는 70세 이상이 7.77개로 가장 많았으며, 60대 6.69개, 50대 5.49개 순이었다. 의료기관ㆍ약국을 방문한 환자 수는 50대가 857만 7599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597만 3817명), 70세 이상(490명 4252명) 순이었다. 1인당 진료비는 ‘70세 이상’이 478만6652원으로 가장 높았고, 지난 10년간 연평균 증가율이 6.8%로 다른 연령에 비해 더 많이 증가했다.  
 
 
50대는 고혈압ㆍ당뇨, 백내장, 관절염
50대가 되면 백내장 입원환자가 갑자기 늘어난다. 40대에 비해 675.8% 뛰었다. 외래 치료에서는 관절염(무릎)이 267.6% 뛰었다. 이어 고혈압, 당뇨병 순이었다.
 
대표적인 만성질환인 고혈압·당뇨병 환자는 70세 이상이 가장 많았으나 50대에 접어들며 각각 1.3배, 1.2배로 급격히 늘었다. 50대 고혈압 환자는 173만 23명이다. 40대보다 96만 6093명 많다. 당뇨병은 80만 8825명으로 40대보다 44만 3421명  많다. 50대 환자의 질병별 1인당 연간 진료비는 고혈압이 12만2452원, 당뇨병은 22만6883원으로 나타났다.  
‘노인성 백내장’을 포함한 전체 백내장의 환자는 50대에 들어서면서 3.3배로 늘었다. 50대 백내장 환자는 20만 9974명으로, 40대보다 16만 518명 많았다. 1인당 진료비는 55만273원으로 나타났다. 50대 여성이 남성보다 1.4배 진료를 받았다. 퇴행성 관절염의 환자는 70세 이상이 가장 많지만, 50대 증가율이 가장 컸다.  
 
60대는 임플란트 환자 수 많아  
60대에 접어들면 치아ㆍ지지구조 장애가 급증한다. 50대의 2.4배가 된다. 백내장, 척추 질환이 그 다음으로 증가한다. 임플란트 시술은 65∼69세(45.9%)가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다. 65세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64세 이전 환자의 경우 임플란트 시술을 받더라도 건강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진료 현황을 알 수 없다. 또 70세 이후 시술이 눈에 띄게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70세 이상 치매 환자 급증
70세 이상에서는 치매가 급증한다. 70세에 들어서며 60대의 12.1배로 급격히 증가한다. 70세 이상 환자는 47만 1929명인데, 60대보다 43만 5870명 많다. 1인당 진료비는 381만1840원에 달했다. 2009년 대비 지난 10년간 치매 환자의 연평균 증가율은 15.2%로 급격히 늘고 있다. 70세 이상에서는 여성 환자가 남성에 비해 2.7배 많았으나 50,60대는 별 차이가 없었다.
틀니 시술은 65세부터 건강보험 적용이 되고 70대 환자들이 가장 많이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환자들이 임플란트 시술을 가장 많이 받은 것과 대비된다. 2018년 70대 환자는 14만 2699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65∼69세) 7만 1891명, 80대 이상은 6만 1990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스더 기자 etoi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