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왜 트럼프 아베와 전화하고, 文대통령과는 안했을까?”

중앙일보 2019.05.07 10:56
미국 백악관에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에서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7일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에 대해 “오늘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전화를 했다고 하니 내용이 조금 더 알려질 것”이라면서도 “왜 문재인 대통령하고는 전화를 아직 안 했을까 하는 것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김정은 위원장이 교묘하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간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단거리이고, 국내에 떨어진 발사체에 대한 유엔 제재 사례가 없다”며 “김 위원장의 이런 선을 넘지 않은 교묘한 선택에 미국이 고민스러울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또 발사체의 성격에 대해 “미사일이면 미사일이라고, 발사체면 발사체라고 이야기를 해줘야 하는데, 아직 한미 군사ㆍ정보당국이 분석중이라고 밝혀 단정할 수는 없다”면서 “도발적 공격용이 아니고 방어적 성격의 통상 훈련용이라고 축소하는 한미 당국을 잘 이해를 못 하겠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한국당이 이번 발사와 관련해 대여공세를 펴는 데 대해선 “옳지 않다”며 단호히 말하며 “자기들이 집권할 당시 이런 일이 있을 때 정부와 미국의 발표를 기다려 달라고 하던 것을 벌써 잊어버린 듯하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