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무일 "수사권조정, 국회 사개특위 출석해 답변할 것"

중앙일보 2019.05.07 09:17
최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상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에 반대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상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에 반대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에 오른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문무일 검찰총장이 7일 “검찰은 과거에 대한 비판의 원인을 성찰하고, 대안을 성심껏 개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깊이 있는 국회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어서 다행이고, 한편으로는 고맙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총장은 “수사에 대한 사법적 통제와 더불어 수사의 개시·종결이 구분돼야 국민의 기본권이 온전히 보호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검찰을 비롯해 수사 업무를 담당하는 모든 국가기관의 이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공론의 장이 마련돼 오로지 국민을 위한 법안이 충실하게 논의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에 “문 총장의 우려 역시 경청 돼야 한다”고 적은 데 대해선 “깊이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예정된 대검 간부 회의에서 어떤 논의를 할 것이냐는 질문엔 “간부들 의견을 충실히 듣고, 지금까지 이뤄진 과정을 보고받고 대응 방안을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총장은 “국회에서 출석을 요구하면 성심껏 준비해 답변드리도록 하겠다”며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기관보고에 직접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비쳤다.
 
지난 4~6일 사흘 연휴 동안 별다른 공식일정을 잡지 않았던 문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찰청 간부 회의를 열어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한 향후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