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버닝썬 내부고발자 "VIP, 장난치듯 마약·성폭력 했다"

중앙일보 2019.05.06 12:58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당한 폭행 피해를 폭로한 김상교(28)씨와 김씨가 공개한 내부고발자 전모(21)씨. [연합뉴스·김씨 인스타그램]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당한 폭행 피해를 폭로한 김상교(28)씨와 김씨가 공개한 내부고발자 전모(21)씨. [연합뉴스·김씨 인스타그램]

클럽 ‘버닝썬’ 사건을 최초로 알린 김상교(28)씨가 "버닝썬에서 행해진 믿기 힘든 사건들과 마약, 사업방식 등"에 대해 말해줬다는 버닝썬의 내부고발자 전모(21)씨를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하면서 전씨가 주목받고 있다. 
 
전씨는 5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4월 초~11월 말 버닝썬에서 가드로 근무한 평범한 사람”이라며 “이번 일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상교 형과 아예 모르는 관계였다”고 말했다.
그런 그가 김씨에게 버닝썬의 비밀을 알려야겠다고 용기를 낸 계기는 무엇이었을까. 전씨는 의외로 “솔직히 별거 없었다”고 했다. 그는 “상교 형이 폭행당하는 장면을 근무하면서 봤고, 버닝썬에서 ‘폭행한 적 없고 오히려 김씨가 성추행했다’고 하는데 ‘내 일이었으면 얼마나 억울하고 힘들까’라는 생각에 도움을 드리고자 손을 내밀었다”고 설명했다.

 
전씨는 버닝썬에서 ▶마약 하는 VIP들이 있다는 것 ▶이른바 GHB(물뽕)를 먹인 후 성폭력이 일어난다는 것 ▶미성년자 출입이 암암리에 이루어지고 있으며 경찰이 돈을 받고 이를 봐줬다는 것 ▶신고해도 경찰은 클럽 내부로는 절대 들어오지 않는다는 것 등을 김씨에게 털어놨다고 했다. 전씨는 “이런 이야기들이 이슈되기 전까지 옆에서 상교형 인터뷰를 도와주거나 정보들을 더 알아봐 줬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전씨는 버닝썬 측으로부터 압박을 받기도 했다. 그는 “가드 팀장급 인사에게 ‘제보자가 누군지 말해라. 아니면 네가 죽는다’ ‘살고 싶으면 제보자가 누군지 알아 와라’ 식의 지속적인 협박을 당했다”며 “그러다 언론과 수사기관을 통해 실제 정황이 확인되면서 조용해졌다”고 전했다.  
 
전씨는 “이번 상황에 제가 나선 것에 대해 후회는 단 하나도 없다”고 했다. 그는 “그들이 돈이 아무리 많아도 마약·폭행·성폭력을 장난처럼 다루는 게 인간으로서 꼴보기 싫어 ‘다 걸려서 한번 혼 좀 났으면 좋겠다’하는 마음도 있었다”며 “지금은 제가 알고 있던 사실이 어느 정도 증명되면서 속이 후련하고 잘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한 일이 있어도 제가 아는 사실이 도움된다면 언제든 밝힐 것”이라며 “제발 거짓 없이 모든 사실이 깔끔하게 밝혀지고 잘못된 것들이 고쳐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버닝썬 사건이 터지고 제 주변의 사람도 숨기 급급하고, 그들과 싸우지 말라고 뜯어말리는 사람도 있었다”며 “당시 20살밖에 안 된 이 친구가 모든 걸 용기 내서 이야기해주기 시작했다”고 전씨에 대해 언급했다.  
 
김씨는 “마약, 그들의 사업방식, 빈번했던 미성년자 출입사건, 경영진의 고객 폭행. 보안요원 일을 시작한 친구의 첫 사회생활은 믿기 힘든 세상이었고 세상에 꼭 알려야 한다고 했다”며 “사회의 더러움을 막고 싶어 한 단 한명으로부터 시작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버닝썬 내부 CCTV와 빅뱅 전 멤버 승리. [일간스포츠, 연합뉴스]

버닝썬 내부 CCTV와 빅뱅 전 멤버 승리. [일간스포츠, 연합뉴스]

한편 김씨의 폭행 사건에서 시작한 버닝썬 사건 수사는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클럽과 경찰 유착 의혹으로는 현직 경찰관 6명이 입건됐다.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49) 총경 등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와 직무유기 혐의를 받는다.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 전 멤버 승리(29‧이승현)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 대해 경찰은 횡령 혐의에 대한 보강 수사를 거쳐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승리가 포함된 단체 카톡방에서 정준영(30) 등이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사실도 드러났다. 정준영은 구속기소 됐으며 동료 가수 최종훈·로이킴 등이 입건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