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밤새 병원 차량에 방치된 치매 노인 숨져…병원 "과실 인정"

중앙일보 2019.05.05 23:41
국내 요양병원 이미지. 본 사진은 이번 사건과 관계 없음. [중앙일보 DB]

국내 요양병원 이미지. 본 사진은 이번 사건과 관계 없음. [중앙일보 DB]

치매 증상이 있는 80대 할머니가 요양병원 차 안에서 하루 동안 방치됐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1시쯤 치매를 앓는 A씨(89·여)는 전북 진안군 한 요양원에서 전주의 모 요양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가 있던 요양원이 노사갈등으로 업무가 마비되면서 입원한 노인 70여 명을 전주의 병원 4곳으로 나눠 옮기면서다. 
 
70여 명 중 32명의 다른 환자들과 4개의 병원 중 한 곳으로 옮겨 지내게 된 A씨는 한 승합차에 환자 6명과 함께 이 병원으로 가는 과정에서 홀로 차 안에 남겨졌다. 다른 환자 32명은 진안에서 전주로 옮긴 뒤 입원 수속을 밟았다. 하지만 전주의 요양병원은 이튿날 오전 진안 소재 요양원으로부터 옮겨진 환자가 모두 33명이라고 통보 받았다. 
 
뒤늦게 환자 1명을 찾아 나선 요양병원은 4일 오후 1시 55분께 승합차 안에 쓰러져 있던 A씨를 발견했다. A씨가 밤새 승합차 안에 홀로 방치돼 있었던 셈이다. 의료진은 A씨를 병원 안으로 옮겨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처치했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이 병원은 “많은 환자를 옮기는 과정에서 미처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며 "병원 과실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은 모두 지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병원 측 과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전주=김준희·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